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가계대출·부채 폭증…그래도 ‘빚내서 집사라’만?
‘전세값 폭등’ 이후에도…계속 ‘버블’만 키워 빚쟁이 만드나
등록날짜 [ 2015년05월27일 17시49분 ]
 
【팩트TV】 ‘부동산 3법’ 등으로 각종 ‘규제완화’ 정책을 펴고 있는 박근혜 정부에서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이 9년 만에 최대폭으로 증가했다. 
 
금융감독원(금감원)은 27일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잔액이 4월 말 현재 1,293조 2천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15조원(1.2%)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가계대출은 534조 9천억원으로 4월에 8조 8천억원이 늘었다. 금감원이 관련 통계를 내놓은 2006년 이후 최대치다.
 
이같이 가계대출이 급증한 것은 전세값 폭등이 지속되면서, 부득이하게 주택 매입에 나선 가계가 많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사진출처-뉴스타파 영상 캡쳐
 
이날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5년 1분기 가계신용’에서도 이 기간 가계대출 잔액은 1099조3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1조6000억원(1.1%) 늘었다. 2011년 1분기(12조 3000억원)이후 1분기 증가액으로는 최대치다.
 
가계신용은 가계부채 수준을 보여주는 통계로, 금융권 가계대출은 물론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 보험사·대부업체·공적금융기관 등의 대출까지 포함된다.
 
가계신용의 연간 증가액은 2011년 73조원으로 정점을 찍은 뒤 2012년 47조 6천억원으로 꺾였으나, 박근혜 정부 이후 전세값 폭등으로 2013년(57조 6천억원)부터 다시 급증하기 시작했다. 
 
특히 지난해 4분기에는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연 2.25%→2.00%)와 정부의 부동산대출규제 대폭 완화(부동산 3법)로 가계부채가 29조 8천억원 늘어 증가액이 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그럼에도 한국은행은 지난 3월 기준금리를 1.75%로까지 더욱 내려 사상 최저치를 경신했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추경 10조원 포함, 20조원 이상 돈 풀기. 그러나 서민엔 ‘그림의 떡’?
더민주 “최근 경제위기, 최경환의 ‘빚내서 집사라’ 정책 때문”
더민주 “대부업법 효력 상실, 서민 부담만 1조원. 오늘 꼭 처리하자”
1200조 가계부채에 맞서, 새정치 “국민부도위기 막겠다” 특위 출범
사람 살리는 ‘주빌리 은행’ 출범…“악성 빚 때문에 죽지 마시고…”
3년간 96조 풀고도, 빚 136조 폭증한 박근혜 정권
유승민 “금리인하, 가계부채 증가로 이어질 것” 뒷북
정부여당, 한은 금리 인하에 일제히 ‘대환영’
경실련 "정부, LTV·DTI 완화는 가계파산, 금융부실로 이어질 것"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0억 이상 물려받아도, 상속세 부담 별로 없다…5명중 1명은 면제” (2015-05-27 18:35:41)
담뱃값 2000원 인상? 결국 ‘서민증세’ 꼼수 증명 (2015-05-10 21:45: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