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월호 집회’ 참가 고등학생에 “범법자” “소년원 가면 되겠네” 협박한 검사
훈방 조치 이후 갑자기 재조사 통보…‘범죄자’ 낙인찍고 겁주기?
등록날짜 [ 2015년09월25일 11시38분 ]
 
【팩트TV】 검찰이 세월호 1주기 추모집회에 참여했다가 연행된 고등학생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범법자”라고 지칭하며 “소년원에 가면 되겠네” 등 협박성 발언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예상된다. 
 
24일자 <민중의소리>에 따르면, 이날 오전 고등학생 이모(18)군은 어머니와 함께 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 송모 검사실로 조사를 받으러 갔다. 이 군은 지난 4월 18일 세월호 1주기 추모집회에 참석했다가 집시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담당 변호사에 따르면, 송 검사는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한 이군에게 “소년원 가면 되겠네” 등의 모욕·협박 발언을 했다.
 
이군과 어머니가 조사실에 들어서자마자 송 검사는 “사안이 뭔지도 모르고 왔냐”, “반성할 기미가 없다”는 말로 험악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이군이 “잘못한 게 있어야 반성하지 않겠냐”고 하자 송 검사는 “선처해주려 했는데 범법자를 구제해줄 필요 없다, 소년원 가면 되겠네”, “조사할 필요 없으니 그냥 가라”며 협박성 발언을 일삼은 걸로 알려졌다.
 
사진-팩트TV 영상 캡쳐
 
이에 따르면, 혐의도 입증되지 않은 상태에서 세월호 집회에 참가했다는 이유만으로 고등학생을 ‘범죄자’로 낙인찍고 겁주려고 한 셈이다. 또한 혐의에도 맞지 않는 과도한 처벌의사를 비춘 것이다.
 
이 군은 <민중의소리>와의 인터뷰에서 “(4월 18일에) 연행됐을 때 훈방조치 시켜주고 자료도 안남을 거라고 해서 다 끝난 줄 알았는데, 지난달에 연락 와서 다시 조사받으라고 했다.”면서 “세월호 추모집회에 참석한 것이 반성해야할 일이라고도 생각하지 않는데 검사에게 협박을 당해 기분이 나쁘고 화가 났다.”고 토로했다.
 
이 군의 어머니도 <민중의소리>에 “판결 전까지는 모든 사람이 무죄”라면서 “첫 조사과정에서 아이와 부모를 앉혀놓고 소년원에 보내겠다 협박하고 범법자라는데 너무 당황스러웠다.”고 밝혔다. 
 
이어 “또래 아이들이 수학여행 가다가 사고를 당했고 그 배를 우리애가 탔을 수도 있는데, 그 집회에 참여한 게 그렇게 추궁 받아야 할 일인지, 잘못한 일인지도 모르겠다.”고 전했다.
 
이 군은 지난 4월 18일 세월호 1주기 집회에 친구들과 참석했다가 경찰관을 폭행했다는 이유로 연행됐다. 당시 물대포와 캡사이신을 무차별 난사한 경찰은 이 군을 포함, 집회 참가자 100여명을 연행한 바 있다. 하지만 당시 이 군으로부터 맞았다는 피해자도, 이를 입증하는 증거도 없어 훈방 조치됐다. 
 
그러나 3개월 후 갑자기 경찰은 집시법 위반 혐의로 이 군에 대한 조사를 다시 시작했다. 지난 23일 검찰은 이군에게 집시법 위반 혐의로 조사한다며 검찰에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한편 검찰 관계자는 <민중의소리>측에 “규정상 검사와는 직접 통화할 수 없다.”면서 송모 검사와의 접촉이 불가함을 밝힌 뒤,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 ‘소년보호’하겠다는 걸 오해한 것 같다, ‘범법자’라는 말도 오해인 것 같다.”고 밝혔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박근혜 7시간’만 나오면 ‘초비상’ 새누리, 또다시 ‘세월호 특조위’ 방해공작
검찰, 세월호-정윤회 등 굵직한 사건 때마다 ‘대통령 지시사항’ 받았다
“모든 책임지겠다고 얘기한 정부, 그런데 책임은 우리가 졌다”…세월호 민간잠수사의 눈물
“양심적으로 간 게 죄다. 어떤 재난에도 국민 부르지 말라”…세월호 민간잠수사의 눈물
세월호 실종자 수색 도운 민간잠수사에 징역형 구형…책임 떠넘기기 ‘논란’
‘세월호 집회’ 참가자보다, 경찰이 2배 많았다
‘세월호 집회’ 다방면으로 가로막은 경찰…채증·구속도 ‘폭증’
‘세월호 집회’ 4차례에 난사한 캡사이신, 지난 2년치 육박한다
“세월호 500일 추모제에, ‘돈 받아가라’ 문자 보내며 농락”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팩트TV] 오늘의 생중계 일정(9월 30일) (2015-09-30 09:29:39)
“기자 목 조르고, 캡사이신 쏘고 연행한 ‘정권의 주구’ 경찰” (2015-09-24 17:2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