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청와대, 1년8개월만에 ‘정윤회 국정개입 문건’ 기사 고소 취하했다
세계일보 대표 등 6명 고소했으나 ‘공소권 없음’ 처분으로 종결
등록날짜 [ 2016년07월15일 11시20분 ]
 
【팩트TV】 청와대가 ‘정윤회 국정 개입’ 의혹을 보도한 <세계일보>를 상대로 낸 명예훼손 혐의 고소를 취하했다. 지난 2014년 11월 검찰에 고소장을 낸 지 1년 8개월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심우정)는 청와대 이재만 총무비서관, 정호성 부속비서관, 안봉근 국정홍보비서관 등 이른바 ‘문고리 3인방’ 등이 <세계일보> 대표와 편집국장, 기자 등 6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최근 ‘공소권 없음’ 처분으로 종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세계일보>는 2014년 11월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이 작성해 김기춘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보고한 ‘靑비서실장 교체설 등 VIP측근(정윤회) 동향’이라는 감찰 보고서를 단독으로 입수, 작성 배경 등을 취재해 보도했다. 
 
정윤회씨(자료사진)
 
문건에는 박근혜 대통령의 의원 시절 시절 비서실장을 지낸 정윤회씨(최태민씨의 사위이기도 함)가 ‘비선 실세’ 역할을 하며 이재만 비서관 등 박 대통령의 최측근 보좌진들과 함께 청와대, 정부 주요기관 인사와 국정에 개입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겨 큰 파장을 일으켰다.
 
당시 청와대는 "보도에 나오는 내용은 시중의 근거 없는 풍설을 모은 이른바 '찌라시'에 불과하다"며 관련 내용을 전면 부인하며 <세계일보>를 고소한 바 있다. 검찰도 청와대의 가이드라인에 맞춘 듯, ‘문건 내용’의 진실 여부보단 ‘문건 유출’에만 초점을 맞춰 조응천 전 청와대 공직비서관(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박관천 경정을 기소했다.
 
앞서 지난 4월, 서울고법 형사4부는 조 전 비서관과 박 경정의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혐의에 대해 무죄 판결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정윤회 문건’ 조응천 “내가 겪은 아픔을 다른 사람이 겪지 않도록…”
‘박근혜-정윤회 명예훼손’으로 구속된 ‘둥글이’ 박성수 씨, 1심서 ‘집행유예’
‘박근혜-정윤회 명예훼손’으로 7개월째 수감 중인 ‘둥글이’ 박성수 씨
검찰, ‘박근혜-정윤회 명예훼손’으로 ‘둥글이’ 박성수씨 징역 3년 구형
검찰, 세월호-정윤회 등 굵직한 사건 때마다 ‘대통령 지시사항’ 받았다
“문고리 3인방과 정윤회, 여전히 朴 정권의 실세”
‘정윤회 문건’ 조응천 전 비서관의 폭로, 또다시 등장한 ‘김기춘’
세계일보 前 사장 “‘정윤회 문건’ 보도 이후 권력 외압으로 해임”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드 찬성’ 남경필 지사는 중국 대외연락부장을 만나지 못했다 (2016-07-15 11:38:26)
떼쓰는 새누리, 환노위 야당 단독 처리에 “국회 올스톱하겠다” (2016-07-15 10:5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