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친박 송영선 “자위대 행사, 가주는 게 예의죠”
서울 한복판에서의 자위대 기념행사 논란, 그럼에도 “좀 더 의연하고 자신감 있게 대처했으면”
등록날짜 [ 2016년07월06일 18시44분 ]
 
【팩트TV】 서울 시내에서 열리는 일본 자위대 창설 기념식에 우리 군 관계자들이 참석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대표적 친박인 송영선 전 새누리당 의원이 “자위대 행사에 가주는 게 예의”라고 말해 논란이 예상된다.
 
송영선 전 의원은 6일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관계자가 총과 칼을 들고 가는 것도 아니고 외교적인 행사에 외교적인 형태로 가는 것이다. 동경 한복판에 있는 주일 한국 대사관이 주최하는 행사에 우리가 일본 관료들 초청하는데 안 오면 어떻겠냐”며 이같이 말헀다. 
 
송 전 의원은 자위대 창설 행사를 서울 한복판에서 여는 것이 국민 정서를 고려하지 않은 것이냐는 지적에는 “단순 외교 측면의 문제로 보자면 우리하고 공식적인 수교 관계가 없는 대만 국경 행사도 사실 시내 큰 호텔에서 개최됐다.”며 “일본 자위대 창설 기념일이 시내 호텔에서 개최되는 것은 우리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라는 생각 자체가 자라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 보고 놀란다는 식으로 지나치게 예민하고 자의식적인 반응이니까 좀 더 의연하고 자신감 있게 대처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송영선 전 새누리당 의원(사진-TV조선 영상 캡쳐)
 
그는 진행자가 ‘아베 총리가 안보법을 통과시킨 마당에, 우리 군까지 참석해 축하를 해 준다는 것은 오히려 일본의 우익 세력에게 힘을 실어주는 것은 아니냐’고 지적하자 “안보법이 하루 아침에 된 게 아니”라며 “일본 의지로만 안보법이 통과된게 아니라 미일 안보동맹의 가닥 속에서 이루어진 거고, 거기에 더 나아가서 미일안보동맹의 가장 큰 역할이 뭐냐면 일본이 군국주의로 회귀하지 못하도록 하는 병뚜껑 역할을 확실히 하고 있다는 것을 인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안보법은 일본의 문제”라며 “일본 자체가 일본의 국력을 가지고 강화시키는데 그럼 우리 군대를 키운다고 일본이 간섭하면 되겠나? 우리가 독도 우리땅인데 일본이 나서면 우리가 가만있어요? 아니, 자기 국가의 문제를 왜 남이 간섭을 하느냐”라고 목소릴 높였다.
 
그는 또 “일본의 자위대의 시작은 1945년 2차 세계 대전 이전까지의 호전적인 요소와 전력을 가지고 세계 재패, 아시아 재패를 하겠다는 일본의 고전적인 전력이나 자세를 전부 다 뺀 전수방어, 순수한 방어 위주의 체제로 남아 있겠다는 것을 미국에게 약속하고 만든 것”이라며 현재 자위대와 과거 2차세계대전 당시의 일본군은 다르다고 주장했다. 
 
송 전 의원은 ‘아직 과거사가 깨끗하게 우리 감정이 깨끗하게 정리되지 않은 상황’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최근 미약하지만 한일 간의 관계가 진전이 좀 되고 위안부 문제도 국민들 다수가 만족스러운 수준은 아니지만 조금의 진전이 있고 또 한일 군사정보협력 등이 체결되고 또 미국이 주도하는 한미일 간의 안보협력 강화 분위기가 있다”며 마치 관계가 개선되고 있는 것처럼 강변하기도 했다.
 
한편 같은 방송에 출연한 ‘일본통’인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송 전 의원이 ‘자위대 행사에 가줘야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 “재미있는 발상인데 역사 공부를 좀 더 해야죠”라며 “과거에 일본이 침략국가였잖나. 100년동안 침략국가였고 그래서 우리를 침략해 식민지화했고 침략국가로서 해방 이후에 평화국가 체계로 왔는데, 최근에 특히 아베 정권이 들어와서 다시 침략국가의 그 모습을 지금 보여주려고 하고 있다”면서 “현재 일본의 가는 길이 아주 위험하다”고 우려했다.
 
강 의원은 “(지금의 자위대는) 일본 본토가 아니고 역내에 나가서 공격할 수 있는 일반 군대로 변질돼 있다. 공격할 수 있는 군대”라며 “그러니까 한반도도 마음대로 들어올 수 있다는 얘기다. 일본 거류민 보호나 미국의 요청이 있을 때 한반도로 일본군이 들어올수 있다는 애기”라고 정리했다.
 
그는 나아가 “그래서 우리는 아직도 과거의 잘못된 것을 사과하지 않기 때문에 일본이 또 침략국가가 되는 건 아닌가 불안해하고 있잖나”라며 “외교 행사다 이런 점에서 참석할 수는 있겠죠. 하지만 장관, 차관이 가는 건 아닌 거죠. 고위직이, 나중에 판단해 봐야 되겠지만 우리가 안에 들어가서 축하해 주는 꼴이 되잖아요”라고 우려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일본 자위대 행사 격렬 항의한 ‘보수단체’ 눈길 “오늘 먹는 그 밥이 너희 제삿밥이야. 최후의 만찬!”
친박 송영선 ‘11억 거지떼’ 발언 뒤늦게 사과 “양국간 불편한 관계로 확대되질 않길”
친박 송영선 ‘11억 거지떼’ 발언, 중국이 발칵 뒤집혔다
한선교의 박비어천가 "악수할 때 예전 누님같은 포근함이…"
전시작전권 환수 포기한 ‘안보 무능’ 새누리, 문재인 비판에 강력 ‘발끈’
정세현 “北에 혹독한 대가? 전시작전권도 없으면서”
“자위대가 北진입하겠다는데, 박근혜와 새누리·애국보수는 어디에?”
"황교안 '자위대 입국허용' 발언은 박근혜정부 친일적 흐름"
황교안 황당 발언 “전시작전권? 한미가 공동소유한 거 아닌가”
황교안 “일본 자위대, 필요시 한반도 진출 허용” 발언 파문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희정 "헌재, 수도권 이전 판결 바뀔 여지 있다" (2016-07-07 10:55:01)
국정원 ‘셀프 감금’ 인정됐다. “한 여성의 인권을 짓밟았다”고 우기던 박근혜는? (2016-07-06 17:2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