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근혜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아 속 타들어가”…세월호 가족들이 그랬다면?
전우용 “폭도, 미개인, 선동꾼이란 소리 들었다”
등록날짜 [ 2015년12월21일 17시36분 ]
 
【팩트TV】 지난 18일 박근혜 대통령은 이른바 자신의 ‘관심법안’이 국회서 통과되지 않는 것과 관련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아 속이 타들어가는 심정”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전우용 역사학자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세월호 유가족들이 저런 심경을 표현했을 땐 폭도, 미개인, 선동꾼이란 소리를 들었다”고 꼬집었다.
 
침몰하는 세월호 (사진출처-해경 제공 노컷뉴스 영상 캡쳐)
 
전 씨는 또한 “자기 자식과 손주들이 다 노동자인데도, ‘쉽게 해고하는 법을 빨리 만들어야 일자리가 늘고 경제가 산다’는 주장에 동조하는 사람 많다.”면서 정부와 새누리당의 주장에 ‘현혹’되는 사람들이 많다고 지적한 뒤, “옮고 그름을 떠나 이해득실을 따지지도 못하게 만드는 '약'을 만들어 보급한 게, '창조경제'의 대표성과일 것”이라고 비꼬았다.
 
특히 그는 “부려먹을 땐 '머슴', 성희롱할 땐 '가족', 해고할 땐 '불순세력', 한국 기업에서 노동자를 부르는 이름”이라고 강조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세월호 676일, 아직 인양도 진상규명도…
“물에 빠뜨려놓고 살릴 것만 살리자”는 박근혜, “세월호 희생자 능욕하냐”
‘세월호 장외투쟁’ 반대하던 15명중 8명, 국민의당-새누리行
“노동개악 통과될까봐 밤잠 못자겠다” 노동당, 국회 앞에서 48시간 정당연설회
[풀영상] “세월호 학생들 철이 없어서…” 세월호 청문회 해경의 ‘막말’
[풀영상] 온 국민 앞에서 ‘잠수사 500명 투입’ 거짓말한 前 해경청장
세월호 민간잠수사 ‘무죄’, 파렴치하게 책임 떠넘기던 해경·검찰에 ‘제동’
“해경, 세월호 잠수사 사망에 책임 없다”는 검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팩트TV] 오늘의 생중계 일정(12월 22일) (2015-12-22 10:45:00)
구호만 외쳐도, 피케팅만 해도 ‘불법집회’라는 경찰 (2015-12-21 16:48: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