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새누리, 소송에 한 번도 진 적 없는 친일인명사전에 “친일파 만들어 마녀사냥”
하태경 “3400명을 더 마녀사냥한 민족문제연구소”
등록날짜 [ 2015년11월11일 15시28분 ]
 
【팩트TV】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11일 “민족문제연구소가 만든 <친일인명사전>은 친일마녀사전”이라고 원색비난하고 나섰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민족문제연구소는 이건 어떤 공인된 국가기관이 아니라 사설단체다. 검증도 안 된 기준을 가지고 임의로 자기들만의 기준이 유일한 진실인 것처럼 일방적으로 친일로 주장하고 친일로 단정하고 일종의 친일파를 만들어서 마녀사냥을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노무현 정부 때에는 약 1006명 정도를 친일행위자로 판명했는데 민족문제연구소는 그 4배인 4400명을 친일로 규정했다. 이는 마녀사냥을 할 3400명의 새로운 사람을 만든 것”이라며 민족문제연구소를 맹비난했다.
 
친일인명사전(사진출처-JTBC 뉴스영상 캡쳐)
 
그는 나아가 “노무현 정부는 박정희 대통령을 친일로 만들고 싶지 않았겠느냐. 그런데 박정희대통령이 빠져있다. 애국가를 만든 안익태도 빠졌는데 민족문제연구소는 다 들어갔다. 대한민국을 흡집내려고 하는 것”이라고 강변했다. 그러나 박 전 대통령의 경우, 지난 2009년 '만주군 혈서 지원' 사실 등이 확인된 뒤 친일인명사전에 기재됐다.
 
그는 나아가 민족문제연구소는 자기들을 반민특위로 규정하는 과대망상 환자들이라고까지 주장하며 거듭 원색비난했다.
 
그는 친일인명사전이 게재·배포금지 가처분 신청 등 수많은 소송에서 단 한 번도 진 적이 없어 공신력을 충분히 인정받았다는 데 대해서도 “종북인명사전이 있는데 거기에 명예훼손을 건다고 해도 법원에서 불법이 안 난다. 왜냐하면 명예훼손은 이게 누구를 친일이라고 말하고 누구를 종북이라고 말하는 것은 의견표명”이라고 강변했다.
 
그러나 지난달 말, 강용석 변호사와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 일베 회원 등이 ‘박정희 혈서는 조작’ 이라며 민족문제연구소를 비방하다 법원서 패소, 도합 수천만 원 대의 손해배상을 하게 된 바 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울에 이어, 경기도 모든 중·고교에 친일인명사전 배치
새누리, 소송에 한 번도 패한 적 없는 ‘친일인명사전’ 보급에 거듭 발끈
이재정 “친일인명사전 일선학교 배치 문제될 것 없다”
새누리, 박정희 포함된 ‘친일인명사전’ 학교 보급에 발끈
‘친일 굴욕외교 중단’ 청와대 기습시위한 대학생들 전원연행…경찰 ‘헤드락’까지 걸고 진압
김무성 부친, 의원시절 전범기업 시찰단 초청 시도에 적극 ‘친일 발언’
‘문재인·박원순·안철수 선친도 친일‘ SNS 유포…’십알단‘ 망령이 스멀스멀?
문재인 “박근혜·김무성은 친일후예” 발언에, 새누리 일제히 발끈 “무례의 극치” “연좌제”
내년 서울 중·고교에 ‘친일인명사전’ 비치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금태섭 “안철수 비대위원장은 해결책 아니다” (2015-11-12 11:01:35)
사학법에 발끈해, 53일 장외투쟁-1년 반 국회 태업 벌였던 박근혜 (2015-11-11 12:4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