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두언 “성완종 특사, MB 측 핵심인사가 특별히 챙겼다”
“성완종이 공천달라고 하소연까지…”
등록날짜 [ 2015년04월22일 10시58분 ]
 
【팩트TV】 참여정부 당시 성완종 전 새누리당 의원의 특별사면을 두고, 새누리당이 ‘특혜’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007년 이명박 당선인 비서실에서 활동했던 정두언 새누리당 의원이 "MB 측 핵심인사가 성 전 의원 사면을 특별히 챙겼다."고 증언하고 나섰다.
 
정 의원은 21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권력을 잡은 인수위가 사면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게 오히려 비상식적인 상황”이라며 “법무부는 물론 청와대와도 사면 대상을 사전에 논의한 걸로 안다.”고 전했다.
 
그는 “당시 핵심 인사가 성 전 회장의 사면과 공천까지 특별히 챙겼다.”며 “한번은 핵심 인사가 찾아와 ‘(공천을 달라는) 성완종을 어떻게 주저앉혀야 하느냐’며 하소연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故 성완종 전 새누리당 의원(사진출처-YTN 뉴스영상 캡쳐)
 
정 의원의 이러한 증언은 2007년 12월에 단행된 성완종 2차 특사는 ‘이명박 당선인 측 인수위원회 의중이 반영됐다‘고 주장한 전해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등의 주장과 일치하는 셈이라 새누리당을 당혹케 할 전망이다.
 
 
새정치 이춘석 “집안단속이라도 제대로 해서 말이라도 맞춰놓든가…”
 
이춘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22일 오전 MBC <신동호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당시 대통령 인수위 활동하셨던 정두언 의원의 경우에는 '이러한 사안이면 인수위가 요청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권성동 간사와 전혀 상반된 얘기를 하고 있다."면서 "먼저 집안단속이라도 제대로 해서 말이라도 맞춰놓고 하는 것이 옳은 거 아닌가"라고 새누리당을 힐난했다.
 
이 의원은 “그 당시 상황은 실질적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이 대통령이기도 했지만. 이미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당선이 됐기 때문에 이 당선인 시절이라는 것이 사실 대통령보다 훨씬 더 권한을 가지고 있고, 또 노무현 대통령이 사면했지만 인수위의 의견을 묻지 않을 수 없었다”면서 “그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이호철 수석의 얘기를 들어보더라도 그 정도 사안이었다면 당연히 그쪽에서 요청했을 것이라는 발언도 있다. 정치적으로 이용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아가 성 전 의원의 특사에 대해, 문재인 대표의 책임을 주장하는 권성동 새누리당 의원에 대해서도 “증거가 있다면 증거를 그대로 내놓으면 되는 것이지, 왜 문재인 대표를 끌고 가는지 전혀 이해할 수 없다.”면서 “만일 국정조사를 주장하려고 하면 적어도 저는 구체적인 증거 하나정도는 제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같은 방송에 출연한 권성동 의원은 “사면이 여러 사람에 대해서 이루어지고 있으니까 어떤 경우를 구체적으로 말씀을 하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성완종 전 의원의 경우에 이미 11월 달에 상고를 포기했다.”면서 “이런 주요인사에 대한 사면작업은 통상 사면 결정일로부터 한 달 내지 두 달 전부터 의견이 법무부하고 서로 범죄 사실도 챙겨야 되고 서로 의견을 교환한다. 그러한 사면의 프로세스를 비춰봤을 때 또 제가 들은 제가 확보하고 있는 그런 증거에 비춰봤을 때 이 성완종 회장에 대해선 정두언 의원의 발언이 들어맞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참여정부가 성 전 의원 측의 로비를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는 권 의원은 “내가 주장하는 건 문재인 대표가 당시 자기가 비서실장했을 당시 청와대는 관여하지 않았고 법무부의 의견을 받아서 했을 뿐이라는 주장을 했기 때문에 그 주장이 잘못된 주장이고 책임회피성 발언이다, 거기에 대해서 제대로 해명을 해라는 취지”라며 “그와 관련돼서 금품로비가 오고 갔는지에 대한 증거는 내가 갖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검찰,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비서관 서면조사…성완종 특사 의혹 규명
“성완종의 경남기업, ‘이명박근혜’ 정부에서 계속 특혜 받았다“
[단독] 성완종, 12월 31일 인수위 추가인선으로 급히 발탁된 듯
권성동, 거짓말 사과는 없이 “성완종 해촉, 실무자로부터 들었다”
정두언 “성완종 특사, 정황상 청와대와 인수위 협의하에 이뤄졌을 것”
권성동 ‘성완종 이명박인수위 사퇴’ 거짓말 들통
성완종, 이병기와 1년간 140여 차례 전화
추미애, '성완종 로비장부' 보도한 조선일보 고소
전해철 “성완종 특사, 자민련-이명박 의견 반영한 것”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새누리 김진태 “‘선비’ 이완구, 마녀사냥 당했다” (2015-04-22 11:42:30)
자원외교 국조, MB 등 증인채택 불발로 ‘활동 종료’ (2015-04-21 17:1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