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단독] 성완종, 이완구 재선거 부여사무소 방문…또 거짓말
이완구 총리측 "방문한적 없다" 해명과 달라 논란 예상
등록날짜 [ 2015년04월15일 18시46분 ]

【팩트TV】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2013년 부여청양 재선거 당시 이완구 총리의 선거사무소를 방문한 사실이 지역언론 보도를 통해 공식적으로 확인됐다. 
 
이완구 국무총리가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 성완종 전 경남기업과 친분이 없다며 19대 국회 들어와서 알았다고 주장하는 가운데, 지난 2013년 4·24 부여·청양 재선거 다음날 충청지역 언론이 성 전 회장의 이완구 총리 선거사무소 방문 사실을 보도한 것으로 밝혀져 파문이 예상된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2013년 부영청양 재선거 당시 이완구 총리의 선거사무소를 방문했다고 보도한 '코리아플러스' 보도(사진 - 코리아플러스 기사 캡처)

 
앞서 이완구 총리측은 조선일보 4월 14일자 기사를 통해 성 전 회장은 2013년 4월 재선거 기간동안 방문 한 적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2013년 4월 25일자 ‘코리아플러스’의 ‘새누리당 이완구 후보, 충남 부여 청양 재선거 당선’이라는 제목의 보도에 따르면 선거기간 동안 김종필 전 자유민주연합 총재를 비롯해 성완종 의원 등 전현직 의원이 선거사무소를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성 전 회장은 사무소를 찾은 현직 의원 명단 가운데 김태흠 의원에 이어 끝에서 두 번째로 이름을 올리고 있으며, 보도에 따르면 이 명단은 사무소를 찾은 일정 순이라고만 밝혀 정확한 방문일자를 추정하기는 어렵다.

코리아플러스 기사에 따르면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2013년 부여청양 재선거 기간 이완구 총리의 선거사무소를 방문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 - 코리아플러스 기사 캡처)

 
한편, 이날 언론 보도에 따르면 성 전 회장 측근은 성 전 회장이 2013년 4월 4일 이완구 총리의 충남 부여 선거사무소를 찾아 1시간가량 독대했으며, 이때 돈을 담은 상자를 두고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공개한 일정표에는 성 전 회장과 이 총리가 국회의원회관과 여의도 주변 고급 식당에서도 여러차례 만남을 가졌던 것으로 전해진다.
 
아울러 성 전 회장이 2012년 총선을 앞두고 이 총리가 개최한 대규모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사진이 공개되면서 이 총리의 ‘친분이 없었다’는 발언은 신빙성에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신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돈받은 증거 나오면 목숨내놓겠다”던 이완구 전 총리 1심서 ‘유죄’
이완구 “비타500상자, 애초부터 없었다”
다시보는 이완구 청문회…새누리당 의원들의 눈물겨운 ‘엄호’
정청래 “‘꼬꼬댁’ 때문에 국민들 기가 찬다”
새누리 김진태 “‘선비’ 이완구, 마녀사냥 당했다”
노회찬 “1년간 217차례 통화한 이완구-성완종, 거의 부부관계로 봐야”
檢 “조선일보 보도한 성완종 장부? 못 봤다”
새정치 “이완구, 금주내 사퇴 안하면 해임 건의안 제출”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월호 1주기 ‘관변대회’로 마무리하겠다는 정부 (2015-04-15 20:03:28)
박대통령, 16일 팽목항에서 '시행령폐기 불가·선체인양' 공식선언 할듯 (2015-04-15 17:06: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