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승민 “朴 정부, 세월호 1주기 ‘관변대회’ 취소하라”
“1주기 추모제, 정부가 공식 주관하라…김무성도 나도 세월호 인양 찬성”
등록날짜 [ 2015년03월31일 11시00분 ]
 
【팩트TV】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참사 1주기를 맞아 세월호 유가족을 배제하고 국민안전처를 중심으로 한 '관변대회'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즉각 취소를 요구하는 등 반발에 나섰다.
 
유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4·16세월호 참사 1주기 행사와 관련해 정부는 국민안전처를 중심으로 '국민안전 다짐대회'를 한다고 들었다."며 "반면 1주기 추모제는 경기도와 안산시, 4·16가족협의회가 공동 주최하는 것으로 돼있다.“면서 박근혜 정부의 독자적인 관변대회 추진 소식을 전했다.
 
그는 이어 "정부에 건의하고자 한다."면서 "세월호 1주기 추모제를 안산에서 우리 정부가 공식적으로 주관을 해서 개최해 달라"며 정부에 관변대회 취소를 촉구했다.
 
세월호 가족들이 지난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입법예고한 세월호특별법 시행령 전면 폐기와 세월호 인양을 촉구하는 416시간 농성에 들어갔다.(사진-신혁 기자)
 
유 원내대표는 세월호 특별조사위 예산과 인원을 대폭 삭감해 사실상 ‘특조위 무력화’를 명시한 정부의 세월호특별법 시행령안에 반발해 세월호 가족들이 4.16 참사 당일까지 416시간 농성에 돌입한 것에 대해서도 "세월호특별법 시행령안의 문제는 오늘 유가족들의 의견과 정부 의견을 골고루 들어보고 당에서 판단하고 정부에 건의할 게 있으면 하겠다"며 금일 중 세월호 가족들과 만날 뜻이 있음을 전했다.
 
그는 세월호 인양 문제에 대해서도 "김무성 대표나 저나 인양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면서 "이 문제는 오늘 기술적 검토가 끝나는 날이고, 검토가 다 되면 정부가 세월호 1주기 이전에 인양 문제에 분명한 입장을 밝힐 수 있도록 촉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같은 비박계 지도부의 반발 배경에는 아무래도 내달 재보궐 선거와 내년 총선을 염두해둔 판단으로 해석된다. 그동안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문제에 대해 진상규명 방해 파문을 수도 없이 일으킨 만큼, 계속 질질 끌고 가다간 자신들에게도 악재로 다가올 수 있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1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세월호 1주기 ‘관변대회’로 마무리하겠다는 정부
[풀영상] "대통령 나와라" 세월호가족, 청와대 앞에서 '면담' 요구 농성
[풀영상] 세월호가족, 416시간 광화문광장 농성 돌입
세월호 가족들 “진상규명 맞서는 정부, 또 한 번 죽음으로 내몰아”
세월호 실종자 가족 다윤엄마 “저희가 유가족이 될 수 있도록…”
[풀영상] 세월호가족 "선체인양 없는 '참사 1주기' 맞을 수 없다"
“부모이기 때문에, 인양마저 못한다면…” 세월호 실종자 가족의 눈물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새정치 “최저임금 8천원으로 인상” (2015-03-31 12:23:29)
‘황당’ 새누리, MB정권 비판 문재인에 ‘여성대통령 모욕’ (2015-03-30 18:5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