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월호 민간잠수사 이광욱씨, 승무원 안현영씨 등 6명 의사자 지정
보건복지부, 의사상자 8명 인정
등록날짜 [ 2014년12월16일 17시43분 ]
 
【팩트TV】 세월호 사고현장에서 구조 및 수색 작업을 벌이다 목숨을 잃은 민간잠수사 故 이광욱 씨, 침몰하는 세월호 안에서 승객을 구하다 숨진 계약직 승무원 故 안현영 씨 등 6명이 의사자로 인정됐다.
 
보건복지부는 16일, 제5차 의사상자심사위원회를 열어 이 씨 등 6명을 의사자로, 김의범 씨 등 2명을 의상자로 각각 인정했다고 전했다.
 
의사상자는 직무와는 상관없이 타인의 생명·신체 또는 재산을 구하다가 사망하거나 부상을 입은 사람을 의미하고, 의사상자로 인정되면 본인이나 그 유족은 보상금과 의료급여, 취업보호 등의 예우를 받게 된다.
 
故 이광욱 씨는 지난 5월 6일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해상에서 자원봉사로 세월호 수색작업에 참여하다 설치된 가이드라인에 공기호스가 걸려 호흡곤란 증세를 겪었다. 이후 구조됐지만 끝내 숨졌다.
 
세월호 수색작업을 벌이다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민간잠수사 故 이광욱 씨(사진출처-JTBC 뉴스영상 캡쳐)
 
또한 세월호가 침몰될 당시 승객을 구하다 목숨을 잃은 계약직 승무원 故 안현영 씨도 의사자로 인정됐다.
 
故 안 씨는 세월호 참사 당시, 선박 내에서 4~5명의 부상자를 부축해 이동시키고 다른 승무원과 함께 안내소에 있는 의자를 쌓아 디딤판을 만들어 약 15명의 승객이 4층으로 이동할 수 있게 도와줬다. 하지만 본인은 미처 빠져나오지 못했고, 참사 20일 뒤인 5월 5일에 시신으로 발견됐다.
 
이밖에 물에 빠진 친구나 선후배 등을 구하려다 숨진 박성근 군과 김대연 군, 이준수 씨, 박인호 군도 의사자로 인정됐다.
 
복지부는 타인의 생명·신체 또는 재산을 구하다 부상을 입은 의상자도 심사했다. 
 
회사원 김의범 씨는 지난 6월 경북 영천의 한 주점에서 술 취한 손님이 가위를 들고 업소 주인을 위협하자 취객을 붙잡고 제지하다 부상을 입었다. 또한 지난 3월 경북 예천군 풍양면 청곡리 별실저수지에 차량이 추락했다는 소리를 듣고 저수지로 들어가 물속에 잠기고 있는 차의 창을 깨고 운전자를 구조한 서덕규 씨도 의상자로 인정됐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세월호 민간잠수사 ‘무죄’, 파렴치하게 책임 떠넘기던 해경·검찰에 ‘제동’
목숨 걸었던 세월호 민간잠수사 22명, ‘의인’ 인정 못 받는다
“아이들 구하러 가야해”…세월호 양대홍 사무장 의사자 인정
4.16연대 “민간잠수사 사망 책임자는 해경”…김석균 등 검찰 고발
‘세월호 의인' 김동수 씨 자살 시도, 트라우마-생활고로 고통
‘세월호 영웅’ 故최혜정·박지영 씨 희생정신 미국서 수상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룡호 선원가족 “수색은 뒷전, 조업에 치중” 분노 (2014-12-16 18:37:08)
노무현재단 19일 '잊지않겠습니다' 송년회 개최 (2014-12-16 17:27: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