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금포탈’ 전두환 차남 전재용 등 위증교사 혐의로 약식기소
증인에게 거짓 진술시켜, 항소심에서 진술 뒤집게 해
등록날짜 [ 2015년09월02일 13시01분 ]
 
【팩트TV】 전두환 씨의 차남 전재용 씨와 처남 이창석 씨가 자신들의 재판에서 증인에게 거짓 진술을 시킨 혐의(위증교사)로 약식기소됐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외사부(전성원 부장검사)는 자신들의 재판에서 증인에게 거짓 진술을 시킨 혐의(위증교사)로 재용씨와 이창석씨를 각각 벌금 500만원과 3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재용 씨 등과 토지 매매한 과정을 위증한 박모 씨도 벌금 3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전두환 씨의 차남 전재용 씨(사진출처-YTN 뉴스영상 캡쳐)
 
전재용 씨와 이창석 씨는 지난해 9월 항소심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박 씨에게 경기도 오산시 땅의 임목비(나뭇값) 허위계상에 대해 1심 진술을 번복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두 사람은 2006년 오산 땅을 박 씨가 대주주로 있는 업체에 넘기면서 다운계약서를 작성하고 임목비를 허위로 올려 양도소득세 60억원을 포탈한 혐의로 지난 2013년 9월 기소된 바 있다.
 
박 씨는 검찰 조사와 1심 재판에서 “임목이 필요없었지만 이 씨 측이 일방적으로 산정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지난해 9월 16일 항소심 결심공판에서는 “아파트 단지에 조림하려고 했다”고 말을 바꿨다.
 
그러나 박 씨의 진술과 상관없이 이들의 60억 탈세혐의가 인정됐다. 대법원은 지난달 재용 씨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이창석 씨에게 징역 2년 6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LA타임스 “학살자 전두환에 무관심한 한국인들”
“전두환·노태우 경호에만 연간 혈세 12억“
전두환 회고록 나온다…내년 출간 예정
檢, ‘전두환 사돈기업’ 동아원 주가조작 혐의 수사 착수
檢, 전두환 장남 운영 ‘시공사’에 구상권 청구 예정
‘29만원’ 전두환, 압류당한 미술품으로 지방세 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월호 집회’ 4차례에 난사한 캡사이신, 지난 2년치 육박한다 (2015-09-02 16:58:43)
“채찍과 당근의 구조 하에서 입바른 소리하면 미친 사람 돼버리죠” (2015-09-02 12:25: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