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양 전문가들 “세월호 ‘통째 인양’, 기술적 문제없다”
해수부의 ‘통째 인양’ 가능 재확인
등록날짜 [ 2015년04월15일 18시40분 ]
 
【팩트TV】 정부가 전문가 자문회의를 통해 세월호 선체를 측면으로 눕혀 통째로 인양하는 것은 기술적으로 문제가 없는 것으로 결론내렸다. 
 
해양수산부는 15일 조선·잠수·장비·조사·법률·보험 분야와 인양업체 관계자 등 13명의 외부전문가와 기술검토 태스크포스(T/F) 민간전문가 18명이 참석한 가운데, 세월호 선체처리 기술검토 결과에 대한 설명 및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는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인양업체 등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해수부 기술검토TF에서 검토한 해상크레인과 플로팅도크를 이용한 선체측면 통째 인양방식의 기술적 성공 가능성에 대해 대부분 ‘가능‘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0일 해수부가 세월호 선체는 절단 없이 통째로 인양할 수 있다고 같은 결론이다.
 
정부TF가 발표한 세월호 인양 유력방안(사진출처-뉴스타파 영상 캡쳐)
 
다만 인양점을 연결하는 리깅(rigging)작업은 선체구조체 체결(볼팅, 볼라드)방식, 수중조류에서 93개 와이어(체인)가 꼬일 수 있는 문제, 기상악화 시 장비의 피항으로 인한 재작업 가능성 등 실지 인양작업 시 인양업체들이 해결해야 할 문제도 있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두 대의 해상크레인으로 선체를 최초 3m 인양하기까지의 문제가 해결되면 수심 30m 지점으로 이동하는 데는 예인선을 이용해 3노트(5.556㎞/h)의 속도로 2시간 이내에 이동이 가능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잠수분야 전문가들은 TF의 검토내용과 실제 인양점 작업 등에 소요되는 기간이 인양점 1개당 3~4일이 소요될 것이라는 의견 등에 대해 공감을 표했다.
 
한편 세월호 선체처리는 해역여건, 선체상태 등에 대한 기술적 검토와 실종자 가족·전문가 등의 의견수렴과 공론화 과정을 거쳐 중대본에서 결정하게 된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세월호 가족 “선체인양 관련 모든 과정, 투명하게 공개하라”
국회, ‘세월호 인양 촉구’ 결의안 통과
박인용 안전처 장관 "세월호 인양, 위험-실패 가능성 알리고 결정“
[풀영상] 세월호가족 "박대통령 선체인양·시행령폐기 답변내놔라"
정부 "세월호 통째로 인양, 기술적으로 가능"
[풀영상] 세월호가족 "선체인양 없는 '참사 1주기' 맞을 수 없다"
“부모이기 때문에, 인양마저 못한다면…” 세월호 실종자 가족의 눈물
세월호 1주기에도…선체 인양마저 결정 못한 정부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월호참사 1주기, 안산합동분향소 빗줄기속 추모물결 (2015-04-16 12:01:47)
언론노조 "언론, 지난 1년간 '기레기'였다" (2015-04-15 16:5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