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명박의 재앙, IS 점령 가스전에 3조원 더 투자해야
자원 3사, 앞으로 34조 더 투자해야…‘묻지마 투자’의 폐해
등록날짜 [ 2015년04월03일 13시54분 ]
 
【팩트TV】 2010년 이명박 정부가 이라크 아카스 가스전 사업에 뛰어든 결과, 현재 문제의 가스전이 이슬람 수니파 과격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게 점거됐지만 국제계약에 따라 향후 3조원 가까운 금액을 더 투자해야하는 상황이다.
 
3일 <국민일보>에 따르면, 이들이 입수한 해외자원개발사업과 관련한 감사원 내부 보고서에서 이같은 사실이 확인됐다.
 
한국가스공사가 아카스 가스전에 이미 투자한 비용은 3,538억원이지만, 앞으로도 국제 계약에 따라 2조 9,249억원을 투자해야 하는 상황이다.
 
감사원의 내부 보고서에는 '주먹구구식 투자' '묻지마 투자'의 해외자원개발사업 백태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자원외교 관련, MB 등의 무모한 발언들(사진출처-JTBC 뉴스영상 캡쳐)
 
석유공사·가스공사·광물자원공사 등 에너지 3사가 2003년부터 지난 3월까지 추진한 116개 해외자원개발사업 중 24개 사업을 정밀 분석한 결과, 이미 투자한 금액이 31조4천억원이고 앞으로 34조3천억원을 더 투입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라크 쿠르드 유전 사업과 멕시코 볼레오 광산 사업도 가관인 것은 마찬가지다. 사업성이 낮다고 판단한 해외 참여사가 이탈하는데도 석유공사와 광물자원공사는 이미 투자한 비용의 손실이 아까워 떠나는 외국 회사 지분까지 인수하는 바람에 투자비가 대폭 증가한 사실이 감사원 조사에서 드러났다.
 
감사원이 지적한 황당한 사례는 더 있다. 광물자원공사는 파나마 코브레 광산에 3,405억원을 투자했다. 사업 이익에 확신이 없자 광물자원공사는 광산 매각에 나섰다. 그러나 광물자원공사가 매각 비용으로 책정한 금액은 4,179억원이었다. 사업성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투자비 이상의 매각비를 부른 것이다. 당연히 결과는 두 번의 유찰뿐이었다. 
 
감사원은 이명박 정부가 사기업과 달리 책임경영 능력이 부족한 공기업을 중심으로 해외자원개발사업을 추진해 위험성이 가중됐다고 지적했다.

 
.
올려 1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풀영상] “토요일은 쥐 잡는 날!” 이명박 집 앞까지 구속 촉구 시가행진
이명박 “빚내기, 후대에 큰 부담 떠넘길 수 있다”
노영민 “MB 자원외교, 정권 출범 이전부터 이너서클서 주도”
홍영표 “이명박, 새누리 등 뒤에 숨어서 큰소리”
국민 67.2% “이명박, 자원외교 국정조사 증인으로 불러내야”
새누리 “자원외교, 감당할 수 없는 규모”…뒤늦게 부작용 시인?
자원외교특위 증인협상 결렬…“이명박-이상득” vs "문재인-정세균“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월호 가족들 “돈으로 능욕말라”고 했지만…또 ‘돈’ 문제 흘리는 정부 (2015-04-03 14:41:46)
홍준표 “학부모, 전교조-종북세력과 연대해 외치지만…” (2015-04-03 11:55: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