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명박 회고록 맞서는 ‘MB의 비용’ 출간된다
자원외교 빚만 42조, 4대강 추가비용은 84조 육박
등록날짜 [ 2015년01월30일 18시37분 ]
 
【팩트TV】 이명박 전 대통령의 회고록인 ‘대통령의 시간’이 내달 2일 출간을 앞두고 많은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이 전 대통령의 실정을 조명하는 책도 출간을 앞두고 있어 화제를 불러올 전망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유종일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강병구 참여연대 조세재정개혁센터 소장,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박선아 변호사, 최상재 SBS 프로듀서 등 16인의 전문가들이 쓴 ‘MB의 비용’이 곧 출간될 전망이다.
 
저자들은 경제적 피해뿐 아니라 경색된 남북관계, 권력형 비리, 언론 장악 등 MB가 5년간 집권하면서 남긴 막대한 피해의 유산을 살핀다. 
 
다음달 3일 출간예정인 ‘MB의 비용’ (사진출처-출판사 ‘알마’ 페이스북 페이지)
 
고기영 한신대 정조교양대학 교수의 분석에 따르면 이명박 집권기 주요 에너지 공기업 3사에 생긴 새로운 빚만 해도 42조원에 육박한다. 이는 올해 국방·외교·통일 예산을 합한 것보다 많은 액수이며 1977년부터 2008년까지 해외 자원개발에 쓴 돈보다 수 배나 많은 금액이다.

고 교수는 이렇게 빚을 져 투자했지만, 투자성과는 고사하고 손해만 봤다고 지적했다. 그는 캐나다 하베스트 에너지, 멕시코 볼레오 구리광산 등 모두 여섯 건의 해외자원개발 과정을 분석해 최대 10조 원의 손해액을 도출해낸다.

대한하천학회 부회장인 박창근 가톨릭관동대 토목공학과 교수는 4대강 사업을 정면 비판한다. 22조 원이 넘게 든 이 사업은 현재도 문제지만 앞으로는 더 큰 골칫거리라는 지적이다.
 
박 교수는 유지관리비, 하천정비비용, 취수원 이전비, 추가 인건비 등을 근거로 84조 원의 추가 비용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했다.
 
김용진 서강대 경영학과 교수는 KT·포스코의 내리막길을 비롯해, 롯데와 MB의 유착(제 2롯데월드 건설) 등 이명박 정권 시절 기업 경영정책의 문제점을 살피는 한편, 김윤옥 여사의 한식세계화 사업의 실망스러운 행보도 짚는다. 
 
아울러 책은 여섯 개의 주제를 놓고 이뤄지는 대담도 수록했다. 남북관계 경색으로 인한 막대한 정치외교적 비용, 권력형 비리, 박근혜 정부까지 이어지는 인사 검증 시스템 미비, 잘못된 조세 재정 정책 방향과 권력의 언론장악 등에 대한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이 개진된다. 책은 이르면 내달 3일 출간예정이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풀영상] “토요일은 쥐 잡는 날!” 이명박 집 앞까지 구속 촉구 시가행진
이명박 “빚내기, 후대에 큰 부담 떠넘길 수 있다”
임종룡 후보자 "자원외교에 개입 안했다“…이명박 회고록과 ‘상충’
시민단체들, 이명박 고발 “회고록으로 국가기밀 누설”
이명박 측 “기록물법 위반 아니다. 북한 甲질 바꾸려 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2전 13기’ 박경철 익산시장, 1심서 당선무효형 (2015-01-30 21:16:01)
무죄받은 김용판, 대구서 총선행보 시작? (2015-01-30 17:09: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