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종인 “盧 국가부채 10조, MB는 100조, 박근혜는 3년간 160조”
“새누리, 盧 때 국가부채 때문에 경제 큰 곤경에 처할 거라더니만…”
등록날짜 [ 2016년03월03일 17시35분 ]
 
【팩트TV】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일 박근혜 정권의 경제 상황에 대해 직격탄을 날렸다. 
 
김 대표는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달리는 정책의자> 발대식에서 “지금 현재 우리나라의 경제 상황은 매우 심각한 위기에 처해 있다고 이야기한다. 수치로 이야기해도 작년에 우리가 처음으로 국민소득 자체가 줄었다.”면서 “게다가 수출도 엄청난 규모로 감소하는 추세고 환율도 계속해서 평가절하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이어 “이런 과정에 우리의 양극화도 점점 심화되고 있다. 양극화가 심화되는 과정에서 가계부채 1200조를 넘어가고 있고 정부 부채 규모도 계속해서 늘어가는 추세에 있다”고 꼬집었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사진-더불어민주당 홈페이지)
 
그는 나아가 “지난 노무현 정부 시절에 국가부채가 10조 넘었을 때 당시 한나라당은 국가부채 때문에 우리경제 큰 곤경에 처할 것이라고 했지만, 그 후 이명박 정부는 100조 이상 국가부채 가져왔고, 지난 3년간 현 정부는 160조 이상 국가부채를 지니고 있다”며 이명박근혜 정권의 경제무능을 거듭 질타했다.
 
그는 결론적으로 “가계부채, 국가부채, 기업부채를 합해서 우리나라가 하나의 부채 공화국이 되고, 이것이 언젠가 한 번 폭발할 수 있다는 것이 염려가 되는 현 실정”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이날 오후 의원회관에서 열린 <버니 샌더스, 더민주 혁신을 말하다> 토론회 인사말을 통해서도 “최근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 과정에서 샌더스 돌풍이 일어났고, 이 배경이 무엇인지 우리가 냉정하게 파악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미국 사회도 그동안 이룩했던 것이 거의 무너지고 있는 과정이었다. 가장 주요했던 것이 소득 분배의 격차가 커져 불균형이 심화되어, 미국의 자본주의라는 것이 앞으로 정상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가, 자본주의의 위기를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가의 측면들을 지적하면서 샌더스가 젊은 사람들의 지지를 이끌고 돌풍을 일으켰다”며 샌더스 돌풍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우리의 현실은 미국과 다른가. 세계에서 OECD 통계에 의하면 가장 경제가 나쁜 나라가 미국 다음 한국”이라고 강조한 뒤, “우리가 지금 당면하고 있는 문제가 불평등, 양극화, 경제침체 등이 가장 당면한 문제인데, 과연 더불어민주당이 정책을 내놓고 이를 실현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느냐에 대해서 국민을 위해서 심판을 받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올려 2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김종인 “이명박근혜 잃어버린 경제 8년, ‘잃어버린 20년’ 될까 두렵다”
김종인 “박근혜 정권, 구체성 없는 쓸데없는 희망 전달하고 있다”
정의당 가세 “국민의당, 자중지란 멈추고 야권연대 동참하라”
김종인 “야권 단합해 ‘여소야대’ 만들자”, 강한 자신감 표출
“박근혜 재정적자 167조는 외면하고, 테러위협 때문에 비상사태라고 난리” 전우용 역사학자의 ‘일침’
“박근혜 재정적자 167조원, 보도하는 언론 어디 있나?” 홍종학 의원 ‘일침’
성장률 형편없는 박근혜 정권, 재정적자도 참여정부 ‘15배’ 육박할 기세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자리 찾아간’ 조경태, 경쟁자들에겐 ‘공공의 적’ (2016-03-03 18:21:44)
최경환·황우여·김용판·김석기·한상률 등 ‘공천 부적격자’ 선정되다 (2016-03-03 15:0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