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룡호’ 53명 못 찾았는데…'셀프 표창’ 잔치한 국민안전처
노웅래 “장비조차 준비 안돼서 현장 둘러보고만 와놓곤, ‘품앗이’ 공적심사”
등록날짜 [ 2015년09월15일 14시40분 ]
 
【팩트TV】 국민안전처가 지난해 12월 러시아 서베링해에서 침몰한 사조산업 소속 '501 오룡호' 구조 활동의 성과가 없는데도 무더기로 표창을 수여한 사실이 드러났다. 
 
15일 노웅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일 침몰한 '501 오룡호' 구조대가 러시아 베링해까지 가서 성과없이 돌아왔음에도, 무더기로 표창을 수여했다. 
 
당시 국민안전처는 러시아에 구조요청만 하다 사고 발생 3일 후인 12월 4일 501 오룡호 사고로 인한 실종자를 수색하기 위해 해경 소속 경비함 1정(5001함)과 헬기 1대, 중앙해양특수구조단 등 경력 73명을 사고현장에 파견하기로 결정, 이튿날 파견했다. 
 
지난해 말 침몰한 오룡호(사진출처-JTBC 뉴스영상 캡쳐)
 
사고 발생 12일 후인 13일 사고해역에 도착했지만, 31일까지 수색 성과는 없었다. 96 오양호로부터 이미 수습된 한국인 시신 6구만 인수받고, 1월 5일 귀항해 1월 11일 부산 감천항에 입항했다.
 
당시 해경은 극한기 환경에 적합한 장비를 마련하지 못했다. 경비함에는 침몰선박 위치탐색을 위한 수색장비가 탑재되지 못했고, 외국 해도도 보유하고 있지 않아 수심과 부표 등도 확인하지 못했다. 또한 수색·구조임무를 맡은 구조대의 잠수장비 및 개인안전장비도 극지방에서 맞는 전용장비도 아니어서, 제설·제빙작업만 하는 데 그쳤다.
 
그런데도 이후 국민안전처는 5001함장을 포함해 장관 표창 3명, 동해해경안전본부장 표창 8명 등 총 11명을 선발해 표창을 수여했다. 부처 이미지를 끌어올렸다는 명목으로 표창을 수여한 것이다.
 
이에 대해 노웅래 의원은 "장비조차 준비가 안돼서 현장을 둘러보고 오고선 무더기 표창 잔치를 했다는 건 참 어처구니없는 일"이라며 "표창을 수여하는 과정도 직속상관의 공적을 부하가 평가하거나 '품앗이' 형태의 공적심사를 하는 등 문제투성이"라고 질타했다. 자기 공적을 사실상 스스로 적어서 낸 셈이다.
 
한편 지난해 12월 1일 침몰한 ‘501오룡호’는 전체 승선 인원 60명 가운데 7명만이 구조됐고, 53명이 희생됐다. 아직 26명(한국인 5명)의 시신은 찾지 못했으나, 선사인 사조산업 측은 “여력이 없다”며 인양과 수색 등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풀영상] 세월호-오룡호 가족 연대…“사조산업 책임져라”
사조 그룹, 오룡호 가족들 내쫓아
오룡호 선원가족 “수색은 뒷전, 조업에 치중” 분노
‘오룡호’ 선원 가족들 “조업 전 자주 고장 일어났다”
러시아 해역서 침몰한 ‘501 오룡호’…실종자 52명 생사 불투명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경환 “내가 머리가 나빠서 뭘 질문하는지 모르겠다” 국감 비아냥 (2015-09-15 17:08:31)
은수미 “세월호-메르스 거치며 정부·재벌이 배운 것? 재앙을 디테일하게 퍼뜨리는 방법” (2015-09-15 12:26: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