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경련 "임금인상 강요? 우린 고용 줄일 수밖에 없다“ 강력 경고
30대 재벌 신규채용, 2년 연속 대폭 감소
등록날짜 [ 2015년03월16일 17시52분 ]
 
【팩트TV】 재벌들의 모임인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은 16일 정부가 임금인상을 요구하고 있는 것에 대해, 일자리가 급감하는 '고용절벽' 이 우려된다며 고용을 줄일 수밖에 없다고 강력 경고하고 나섰다.
 
전경련은 이날 올해 기준으로 자산 상위 30대 그룹을 대상으로 '2015년 투자·고용계획'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30대 그룹의 신규채용은 2013년 14만 4,501명에서 2014년 12만 9,989명으로 10% 감소한데 이어 올해 12만 1,801명으로 6.3% 감소할 것으로 나타났다.
 
전경련 입맛대로 '착착' 행동하는 박근혜 정부(사진출처-뉴스타파 영상 캡쳐)
 
송원근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고용절벽 현상이 30대 그룹의 신규채용 계획에 그대로 반영돼 있다"며 "정부정책을 고용에 더 초점을 맞춰야 하는데 임금인상에 맞춘 것은 현 상황과는 배치된 정책 방향"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임금인상 압력은 고용을 더 위축시키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금인상' 문제는 지난 4일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국가경영전략연구원의 포럼 강연에서 "적정 수준의 임금 인상이 일어나지 않고는 내수가 살아날 수 없다."고 말하고 나선 데서 수면 위로 올랐다.
 
이에 대해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은 바로 다음날 올해 임금인상률을 1.6% 안의 범위에서 조정하라는 등 임금인상 자제를 회원사에 권고했고, 전경련 부설 한국경제연구원도 "임금인상이 내수진작으로 연결되기 어렵다."는 자료를 발표해 논란에 가세한 바 있다.
 
10대 재벌이 가진 사내보유금이 지난해 1분기 기준으로도 500조원을 넘어가고 있음에도, 법인세 인상을 거부하는 것은 물론 투자금액도 줄여가며 고용인원을 계속 줄이고 있다. 아울러 약간의 임금인상마저도 ‘경제위기’를 들먹이며 거부하고 있다. 그동안 셀 수 없을 정도로 수많은 혜택을 받아왔으면서도 언제나 ‘위기론’을 주장했듯이 말이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내년도 최저임금 8400원 vs 5610원, 과연?
朴 정부, 재벌소득 가계로 흐르게 한다더니만…재벌 곳간만 쌓였다
대한상공회의소 “접대비 늘려야 내수 살아난다”
정부여당, 한은 금리 인하에 일제히 ‘대환영’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상공회의소 “접대비 늘려야 내수 살아난다” (2015-03-18 14:03:40)
한국 노인 빈곤율 OECD 압도적 1위, 2위와 2배 이상 차이 (2015-03-15 17:5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