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의당 “‘논두렁 시계’ 조작한 이명박 정권의 ‘음험’한 정치음모”
“‘여론조작’ 원세훈, 다시 법정에 세워라”
등록날짜 [ 2015년02월25일 12시28분 ]
 
【팩트TV】 지난 2009년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수사한 이인규 전 중수부장이 검찰 수사 당시 벌어졌던 이른바 ‘논두렁 시계’ 진술 조작을 한 ‘언론플레이’ 장본인이 국정원이라고 <경향신문>에 폭로한 것과 관련, 정의당은 25일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파렴치한 공작 만행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명박 정권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을 맹질타했다.
 
김종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당시 국정원의 수장은 원세훈 전 원장이었다. 원 전 원장은 이미 대선 개입으로 공직선거법상 유죄를 인정받았다. 원 전 원장은 이명박 정권 초기부터 노골적으로 정치에 개입해 여론을 뒤흔들었다는 것이 명백히 드러난 것"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인규 전 중수부장은 “권양숙 여사가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받은 명품시계를 논두렁에 버렸다는 언론보도 등이 국정원 주도로 이뤄졌다”고 ‘경향신문’에 폭로했다.(사진출처-SBS 뉴스영상 캡쳐)
 
김 대변인은 이어 “정권의 처음과 끝을 관통하는 거대한 기획을 단순히 원 전 원장이 독단으로 꾀할 수는 없는 일”이라며 “국정원조차도 쥐락펴락할 수 있는 배후의 의지가 분명히 존재하는 것”이라고 지적해 이명박 전 대통령을 정조준했다.
 
나아가 “원 전 국정원장을 다시 법정에 세워 노 전 대통령 수사의 진상과 이명박 정권의 음험한 정치적 음모를 캐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 대변인은 “온갖 정보를 움켜쥐고, 정권의 필요에 따라서는 없는 사실도 만들어내는 ‘조작 국정원’의 실체가 명백히 드러났다.”며 “더 이상 국정원에 대한 존재의 의미를 찾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검찰은 당장 국정원의 정치개입에 대한 광범위한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며 “정권의 하수인이라는 추악한 과거와 결별하고 오명을 씻을 수 있는 방법은 그 하나뿐”이라고 거듭 지적했다.
 
그는 또한 이인규 전 중수부장을 향해선 “그렇다고 면죄부가 주어지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며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는 정권에 부화뇌동하는 검찰이 없었다면 벌어지지 않았을 일이다. 이 전 중수부장은 그 책임자가 아니겠느냐”고 지적한 뒤 “그렇다면 이제 와서 누군가의 책임을 말하기 전에 반성을 함께 하는 것이 도리”라고 질타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참여연대, 이인규 폭로 근거로 원세훈 검찰에 고발
하태경 “국정원 ‘논두렁 시계’ 조작 사건, 국정조사하자”
檢-국정원, 盧 구속여부 두고 ‘멱살잡이’까지
LG전자, 盧 수사한 홍만표 사외이사로 영입
새정치 박범계 "이인규 폭로, 다목적-다용도 의도적 발언“
[포토] ‘논두렁시계’ 분노 트윗 올리는 정청래 의원
새정치연합 “국정원의 盧수사 조작, 중대범죄”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근혜 사퇴 촉구 전단, 청와대 인근-신촌 일대에 살포 (2015-02-25 15:15:01)
[풀영상]이해찬 “이완구, 총선불출마 선언하라” (2015-02-25 12:0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