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풀영상] 노영민 “광물자원공사 파산위기”
등록날짜 [ 2015년02월13일 17시58분 ]
 
 

【팩트TV】이명박 정부에서 멕시코 볼레오 구리 광산 사업과 마다가스카르의 암바토비 니켈광 사업에 무리한 투자를 감행한 한국광물자원공사가 파산 위기에 몰려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노영민 해외자원개발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위원장은 13일 “전문가들에 따르면 볼레오와 암바토비 사업 가운데 하나라도 기대했던 성과를 내지 못할 경우 국민 혈세로 증자를 해주지 않는 한 파산할 것이라는 지적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관보고를 위해 출석한 고정식 한국광물자원공사 사장에게 “회계사를 통해 한국광물자원공사에 대한 캐쉬플로우(잉여 현금 흐름) 등 전반적인 분석을 진행한 결과 석유공사나 가스공사보다 훨씬 더 어려운 상황에 도달해 있다”면서 “왜 (암바토비) 운영사이자 투자자인 쉐릿이 투자비 확보에 실패했을 때 이유를 면밀히 검토해서 중단하지 않았는지 이해가 안된다”고 지적했다.
 
노 위원장은 여당에서 실패한 자원외교의 책임을 노무현정부에 돌리는 것과 관련 “잠빌(카자흐스탄 잠빌 광구)과 암바토비는 계약이 처음 체결됐을 때와 이후 계약 변경으로 본질적인 성격이나 규모가 변경됐다”고 지적했다.
 
또한, 광물자원공사로부터 제출받은 투자한도와 투자비 납입 실적 자료를 확인한 결과 이명박 대통령 재심 당시 투자한도, 실투자비가 결정적으로 변화했다“면서 “예를 들면 참여정부에서 Y셔츠 1만 장을 수입하기로 계약했는데, 이명박정부가 여기에 자동차 10만 대를 추가하기로 하고 나서 계약한 책임을 덮어씌우고 있다”고 반박했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석유공사, ‘2조원 국고손실’ 하베스트 살려야 한다? 1조원 지급보증 논란
자원외교 국조, MB 등 증인채택 불발로 ‘활동 종료’
노영민 “MB 자원외교, 정권 출범 이전부터 이너서클서 주도”
새누리 “자원외교, 감당할 수 없는 규모”…뒤늦게 부작용 시인?
자원외교특위 증인협상 결렬…“이명박-이상득” vs "문재인-정세균“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민모임, 천정배와 결별선언…“4월 재보선 공천 안한다” (2015-02-13 18:18:06)
[풀영상] 광물자원공사 '이상득 화보집' 은폐 의혹 (2015-02-13 15:4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