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건희 성매매 의혹, ‘민중은 개돼지’ 모욕에 이어 또다시 영화 ‘내부자들’ 떠올리게 해”
정의당 “재벌총수가 얽힌 대형 성스캔들에 대해, 주요 언론과 방송이 어떻게 다루는지 내부자들과 비교해보게 됐다”
등록날짜 [ 2016년07월22일 15시45분 ]
 
【팩트TV】 정의당은 22일 탐사보도 전문매체 <뉴스타파>가 보도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성매매 의혹에 대해 “이번 동영상 파문은 지난 (교육부) 나향욱 기획관의 국민 모욕 발언(민중은 개돼지)에 이어 또다시 영화 ‘내부자’들을 떠올리게 한다”며 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한창민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만약 불법 성매매 의혹이 사실이고 이 과정에 비서실 등의 삼성 조직이 동원됐다면, 이건희 회장은 물론이고 삼성 그룹 역시 법적, 도덕적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말했다.
 
사진-뉴스타파 영상 캡쳐
 
이어 “영화에서 등장하는 추한 장면들이 단지 상상에 그치지 않을 거라는 생각에 국민들은 큰 충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아울러 국민들은 대한민국 재벌 총수가 얽힌 대형 성스캔들에 대해 주요 언론과 방송이 어떻게 다루는지 내부자들과 비교해보게 됐다”고 강조했다. 
 
지상파, 조중동, 종편 등이 이건희 회장 의혹에 침묵하는 데 대해선 “벌써부터 다른 사안과 달리 주요 언론들이 크게 다루지 않는 것에 대해 지난 밤 동안 삼성그룹 측이 부산하게 움직여서 나온 결과가 아니냐는 국민들의 의심과 냉소가 나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건희 회장과 삼성의 사회적 영향력에 대한 관심과 달리 회장 개인의 사생활엔 관심도 없고 사생활은 존중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사생활의 범위를 넘어 불법 성매매와 삼성의 관여 의혹이 제기된 만큼 당국의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가 이루어지고 결과에 따른 책임이 뒤따라야 한다”고 밝혔다.
 
한 대변인은 “이번 사안은 대한민국의 법치가 ‘만민’에게 평등한지, ‘만인’에게 평등한지, ‘만인’에게만 평등한지 판가름할 중대한 사건”이라며 “이 사건이 과연 삼성의 부당한 개입으로 유야무야 될지, 영화 내부자들의 결말처럼 진실의 일단을 보여주는 계기가 될지 국민들과 함께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건희 성매매 의혹 파장, 시민단체 檢고발 “윤리경영과 도덕성 강조한 이건희 회장이…”
뉴스타파, 삼성 이건희 성매매 의혹 보도 ‘파장’ “3개월 검증했지만 위변조 흔적없어”
“국민을 개돼지로 보는 시선들로부터 안녕하지 못합니다”, 성주 곳곳에 대자보
“민중이 개돼지 취급받는 시대에 저항하지 않는다면…” 시국선언 발표
“천황폐하 만세” “민중은 개돼지” 발언이 또 ‘개인적 일탈’이라는 박근혜 정권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재명 “정부예산 5조원(약 1.2%)이면, 성남시 복지 전국으로 확대 가능” (2016-07-22 17:00:28)
송영길 “더민주 당대표 되면, 사드 반대로 당론 확실히 정리하겠다" (2016-07-22 14:4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