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심상정 “안철수 탈당 본질은 공천권 다툼”
"혁신 빙자한 대권다툼이 부른 파국…혼란 틈탄 새누리 '노동악법' 날치기 우려"
등록날짜 [ 2015년12월14일 10시52분 ]
 
(사진출처 - 정의당 홈페이지)


【팩트TV】심상정 정의당 대표은 14일 안철수 전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탈당한 근본적인 이유는 계파간 공천권 다툼이라고 정면으로 비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이번 탈당이 혁신경쟁과정의 노선 차이로 포장되고 있지만, 그 본질은 계파간 공천권 다툼”이라며 “혁신을 빙자해 때 이른 대권다툼에 몰두한 데서 비롯된 파국”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안 전 대표의 탈당은 박근혜정부의 민생파탄과 민주주의 유린에 맞서 야당의 분발을 촉구했던 야권지지자들에게 큰 배신감과 실망을 안겨줬다”면서 “어느 때보다 야권이 힘을 합쳐 박근혜정부의 폭주를 견재해 주길 바라는 지지자들의 바람과 제1 야당의 사명을 생각한다면 혁신경쟁이 분열로 치달을 수는 없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지금 여당이 단독소집한 임시국회에 선거구획정, 노동악법, 테러방지법 등 여러 논란법안이 계류 중에 있다”면서 “무엇보다 염려스러운 것은 제1야당의 볼썽사나운 내홍이 아니라 그것으로 파생될 민주주의와 민생의 퇴행”이라고 말했다.
 
또한 “지금 정부여당이 야권의 혼란을 틈타 논란법안을 날치기할 절호의 기회로 오판하고 거세게 몰아붙일 것이 예상된다”면서 “그러나 정의당은 이러한 정부의 폭주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야권의 국회의원들은 민생과 민주주의를 지키는 책무를 끝까지 다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심 대표는 “이번 분열은 제1야당이 매 선거마다 정권심판론을 앞세워 수혈과 통합으로 연명해오면서 근본적인 혁신을 유보시켜온 참담한 대가”라며 “정권심판우선-대안육성유보론에서 이제 미래정당육성-정권교체연대론으로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러한 국민들의 전략적 인식 전환이 한국 정치를 실질적으로 바꾸고 보수장기집권을 막는 가장 유효한 방법이 될 것”이라고 주장한 뒤 “정의당은 미래의 대안정당이 되기 위해 정책제일 민생정당의 길을 흔들림 없이 재촉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민 평균 월급 300만원’ ‘OECD 평균 복지국가’ 공약한 정의당
추미애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혁신위원장도 맡지 않고선…”
문재인 “나흘 동안 5만9천명 입당, 눈물 날 정도로 고맙습니다”
문재인 “비례대표 등 모든 공천 상향식으로, 공천권을 국민에게”
안철수 따라 줄줄이 ‘탈당’한다더니…‘눈치 보기’만 극심?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철수 따라 줄줄이 ‘탈당’한다더니…‘눈치 보기’만 극심? (2015-12-14 12:58:24)
이재명 “혼란스러울 땐 원칙으로 돌아가라. 우선 노동개악 저지부터" (2015-12-13 16:59: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