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을동 “제2 중동붐 부응해 담합건설사 징계도 풀자”
“건설·산업 분야는 경기부양과 직결된다”
등록날짜 [ 2015년03월23일 11시25분 ]
 
【팩트TV】 친박계인 김을동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23일 "과거 잘못된 불공정 행위로 60여 개의 대표적 건설사가 천문학적 과징금, 또 입찰참가 제한 행정처분을 받아서 현재 해외건설 5대강국 진입과 경제혁신 5개년 계획을 통한 경제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타격이 예상되고 있다."며 4대강 사업 담합 등으로 제재를 받은 대형건설사들 징계 해제를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지적하면서 "건설·산업 분야는 경기부양과 직결된 만큼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명박 정부가 추진했던 4대강 사업을 담합했던 대형 건설사들(사진출처-KBS 뉴스영상 캡쳐)
 
김 최고위원은 “지금은 박근혜 대통령이 중동 4개국 순방을 통한 제2의 중동붐과 한은의 사상 첫 기준금리 1%대(1.75%)로 금리인하 등에서 장기간의 경기침체로 인한 경제활성화의 필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도 크게 요구되는 시점”이라며 “지금은 산업 연관효과가 크고 단기간 수요창출과 경기부양 효과를 낼 수 있는 경제산업에서 경제활성화의 실마리를 찾아야 한다."며 거듭 징계 해제를 촉구했다.
 
그는 "특히 해외 건설시장에서는 경쟁 외국업체들의 흑색선전으로 연간 500~600억에 달하는 해외건설 수출에 차질이 우려된다."며 "우리나라 건설시장의 개척 부분에 있어서는 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 특별한 조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최고위원은 지난달 5일에도 "지금이 우리 경제를 살릴 수 있는 마지막 골든타임이고 위기를 기회를 바꿀 수 있는 모든 방법을 강구하는 데에 사활을 걸어야 한다."며 "국민대화합, 국민대통합 차원의 대사면을 (박 대통령에게)건의 드리고자 한다."고 밝혀, 비리로 구속된 재벌총수 사면을 통해 경제살리기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1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박근혜 광복절 특사, MB 4대강 담합 건설사 면죄부”
“박근혜, 4대강 담합건설사들 광복절 특사한 이유 밝혀라”
김을동, 이번엔 메르스 대란 거론하며 “4대강 담합건설사 선처해야”
박근혜 “청년들 중동 가라”에…“니가 가라! 중동”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청래 “홍준표, 아이들에 ‘비정한 가난증명서’ 제출하라니” (2015-03-23 11:53:37)
문재인 “정부, 선거 이용할 속셈 아니면 대북전단 단속하라” (2015-03-23 10:54: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