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풀영상] 박지원 "논두렁 허위누설..검찰, 국정원수사 착수해야"
등록날짜 [ 2015년03월03일 12시05분 ]
 


【팩트TV】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이 이른바 ‘논두렁 시계’ 사건에 국가정보원의 언론플레이가 있었다는 폭로가 나온 것과 관련 검찰이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인규 전 중수부장이 2009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 당시 “시계를 논두렁에 버렸다”는 이른바 ‘논두렁 시계’의 언론보도 출처가 국가정보원이라는 사실을 폭로한 것과 관련 ‘직권남용’에 해당하는 사항이며 공소시효도 아직 남아있다면서 검찰이 국정원에 대한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주현 법무부 차관에게 “노 전 대통령은 서거하셨기 때문에 공소권없음 처리를 했지만, 국정원의 직권남용은 아직 공소시효가 살아있지 않으냐”면서 “국민적 의혹이 있고 검찰로서 밝혀야 할 의무가 있다면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차관이 “당시 이 중수부장의 발언 내용은 검찰이 브리핑하거나 확인한 내용에 없는 사안이며 수사 상황의 외부 누설 여부도 확인되지 않았다”면서 “구체적인 단서들이 필요하기 때문에 검토가 필요하다”고 답변하자 박 의원은 “구체적인 단서들이 이미 나왔지 않느냐”면서 “당시 사건을 진행한 중수부장의 입에서 이러한 발언이 나왔다면 의혹이 있는 것이고 검찰에서 당연히 수사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영상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정원, 경력 판사 지원자 ‘비밀 면접’…‘세월호’ 견해 묻기도
‘대선개입’ 원세훈, 국정원장 시절 “전교조 불법화하고 민노총 탈퇴 유도하라”
참여연대, 이인규 폭로 근거로 원세훈 검찰에 고발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기준·유일호에 이어 홍용표도…장관후보자 셋 모두 ‘위장전입’ (2015-03-03 12:25:32)
[풀영상] 김진태 "논두렁 조사? 나라가 이리 미쳐 돌아가도 되겠나" (2015-03-02 17:0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