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근혜 ‘해경 해체’에 일침 날린 더민주 윤종기 예비후보
“해경해체에 반대한다. 해경본부 다시 인천으로 복원시키겠다”
등록날짜 [ 2016년03월06일 21시04분 ]
 
【팩트TV】 지난 2014년 5월 19일 세월호 사건이 일어난 지 약 한 달 후, 박근혜 대통령은 그 책임을 해경에 묻고 “해경을 해체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해체된 해경은 정부조직법이 개편되면서 신설된 국민안전처 산하 ‘해양경비안전본부(해경본부)’에 편입됐다.
 
이같은 정부조직 개편에 따라 신설된 중앙행정기관 등을 세종시로 이전키로 했다. 정부세종청사로 이전하는 정부 부처는 국민안전처, 인사혁신처 등이다. 안전처 산하 해경본부는 오는 3월까지 행정부서를 옮기고, 8월까지 상황실 관련 부서를 세종시로 이전할 계획이다.
 
해경본부는 1953년 해양경찰대 창설 당시 부산에 본부를 뒀다가, 1979년 인천 연안부두 인근 청사(현 인천해양경비안전서)로 이전한 뒤, 2005년 송도국제도시로 이전해 현재에 이르렀다. 그러나 이번 세종청사 이전으로 37년만에 인천을 떠나게 됐다.
 
이에 대해, 지난 4일 더불어민주당에 전격 입당한 윤종기 전 인천경찰청장은 해경해체 반대 입장과 함께, 해경본부를 다시 인천송도로 복원시키겠다는 선언을 했다. 윤 전 청장은 송도국제도시가 포함된 인천 연수을 지역구에 출사표를 던졌다.
 
지난 4일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한 윤종기 전 인천경찰청장이 김상곤 인재영입위원장과 입당원서를 들었다. 그는 인천 연수을 지역구에 출마한다.(사진-팩트TV 영상 캡쳐)
 
윤 전 청장은 이날 입당 인사를 통해 “세월호 사건 발생 이후 박 대통령은 자신의 책임을 호도하기 위하여 모든 책임을 해양경찰청에 떠넘기고 해경해체를 선언했다”고 비판하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인천항에 해양경찰청본부를 두고 우리나라 해역을 불법 침범하는 수많은 중국불법어선들을 효과적으로 단속하고 국제항 인천을 중심으로 세계교류를 안전하게 지켜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런데 박 대통령은 정부의 미숙한 대처에 대한 사과와 참사 재발방지를 위한 본질적 대안을 내놓기는커녕 모든 책임을 해경에게 전가시켜 해양경찰청을 해체시켰다”고 질타한 뒤 “저는 경찰출신으로서 해경해체에 반대하고 해경본부를 다시 인천송도로 복원시켜 내기 위해서는 국회에 진출하여 이를 대변해야 한다”며 출마 의사를 전했다.
 
그는 또 “인천은 다시 침체의 위기에 놓여있다.”며 “송영길 전 인천시장 시절 삼성바이오, 엠코테크놀로지, 대우 인터네셔널을 비롯한 외국인직접투자유치 1등 등을 통해 (인천을) 세계적 도시로 발전시켰다”면서도 “그런데 유정복시장 취임이후 투자유치는 정체되고 GTX 노선 유치는 불투명해지고 있다. 지금 인천은 안상수 전 인천시장시절로 회귀해서 유령도시, 썰렁한 도시로 전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무너져 가는 민주주의와 무능한 경제정책으로 고갈되어가는 경제성장동력복원과 송도국제도시의 발전을 위하여 모든 열정을 다 바치겠다”고 강조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세월호 침몰 순간에 해경이 가지고 나온 ‘검은 물체’가 모자?
[풀영상] “세월호 학생들 철이 없어서…” 세월호 청문회 해경의 ‘막말’
[풀영상] 온 국민 앞에서 ‘잠수사 500명 투입’ 거짓말한 前 해경청장
“해경, 세월호 잠수사 사망에 책임 없다”는 검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성희롱 발언’ 해명에 진땀 쏟은 국민의당 임내현 (2016-03-07 01:36:40)
안철수 “절대 못 돌아가, 죽어도 좋다” vs 김종인 “자제력 상실, 논평할 가치 없다” (2016-03-06 20: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