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경협 “박대통령, 개성공단 자금 전용 알았다면 대국민사과부터 하라”
황교안 “노무현 정부때 부터 알았다”
등록날짜 [ 2016년02월19일 16시39분 ]
 
 

【팩트TV】황교안 국무총리가 19일 노무현정부 때 부터 북한의 개성공단 자금을 핵·미사일 개발에 사용했다는 사실을 알았다고 주장해 파장이 예상된다.
 
황 총리는 이날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개성공단 자금 유용을) 정부가 인지한 시점이 언제냐”고 묻자 “참여정부때 부터도 이런 내용들이 상당 부분 알려졌던 것으로 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경협 의원이 “전용 근거 자료를 제출하라”고 요구하자 “(중요한 것은) 비용이 북한 근로자가 아닌 노동당에 전달되서 그것이 핵과 미사일 개발, 치적사업, 사치품 구입 등 용로도 사용되었다는 것”이라며 자료에 대해서는 “확인됐다는 것 까지만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황 총리는 김 의원이 “역대 정부에서 (개성공단에) 얼마씩 지급했는지 아는가?” “유엔 대북제재 결의 이후 제공된 금액은 얼마냐?”고 물었지만 “총액으로만 알고있다” “2004년 공단사업이 시작됐고 점차 늘어난 것으로 안다”며 제대로 답변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김경협 의원은 “개성공단 자금 총액 5억 2천만불 가운데 2013년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이후 박근혜정부에서 들어간 돈이 2억 4천만 불에 달한다”며 “이 돈이 핵개발 지분이 됐다면 박근혜 정부가 먼저 해야 할 일은 대국민 사과”라고 비판했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신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개성공단 폐쇄, 결국 '줄도산' 부르고 직원들 거리로 내모나
“테러방지법 통과되면 정권교체는 없다” 이재화 변호사 ‘일침’ 화제
선거 때마다 오는 ‘북풍’, 이번엔 국정원에 ‘테러방지법’ 날개 달아주려고…
영국 가디언 “박근혜 정권, 개성공단 폐쇄로 김정은 손에 놀아나고 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태호 “공천 일정 접고 ‘당 지도부-공관위’ 회동 하자” (2016-02-22 10:29:46)
문재인 “정동영 국민의당 합류, 누가 적통이고 중심인지 분명해졌다” (2016-02-19 15:3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