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풀영상] 진선미 “이완구, 병역 관련 해명 ‘위증’ 했다”
“수도육군병원 검진에서는 정상, '고향'인 홍성 소재 초등학교에선 비정상”
등록날짜 [ 2015년02월10일 12시27분 ]
 

 



【팩트TV】 진선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10일 이완구 총리 후보자의 ‘병역문제’와 관련해 위증의혹을 제기했다. 
 
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총리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제가 이 후보자의 병역 회피 의혹을 제기한다는 것이 알려지자, 지난 5일 이 후보자는 71년 최초 신검을 ‘충남 홍성’에서 받았으나 시골이라 엑스레이가 없어 현역 판정을 받았고, 75년 대도시인 ‘대전’에 다시 찍어 보충역(3종을, 4급)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 후보자는 지난 5일 대학생 시절이던 1971년 첫 번째 신체검사를 충남 홍성에서 받았고, 여기에는 엑스레이 촬영 장비가 없어 부주상골증후군을 앓고 있는 자신의 다리 엑스레이 사진(중학교 2학년 시절인 1965년 촬영)을 들고 갔음에도 '정상' 판정을 받았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또 그는 재검을 받은 1975년에는 엑스레이 촬영 장비가 있는 대전에서 신체검사를 받았기 때문에 '방위' 판정을 받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재검 결과 평편족(평발)으로 보충역 소집 대상인 '3종을(4급)'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한 바 있다.

 
진선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10일 이완구 총리후보자의 청문회에서 이 후보자의 병역관련 ‘위증’ 의혹을 제기했다.(사진-팩트TV 영상 캡쳐)
 
진 의원은 “그러나 후보자의 ‘병적기록표’를 확인한 결과 후보자의 해명은 완전히 거짓으로 드러났다”며 자료를 제시하며 “후보자는 최초 신검을 71년 서울 등촌동에 위치했던 ‘수도육군병원’에서 받았고 정상으로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육군수도병원은) 가장 최첨단 시설이 갖춰져 있는 신체검사 장소"라고 강조했다.
 
진 의원은 이어 “당시 후보자는 성균관대 재학 중이었고, 주소 또한 서울 종로구였다. 당시 시골에 있어서 찍지 못했다는 후보자의 해명은 거짓”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진 의원은 “75년 2차 징병검사는 대전이 아니라 이 후보자의 고향인 홍성의 한 초등학교에서 받았다. 엑스레이 시설도 갖춰지지 않았을지도 모르는 곳에서 신체검사결과가 바뀐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후보자는 1974년 행정고시 합격 후 홍성군청 사무관으로 재직 중이었다. 그 조그마한 시골에서 얼마나 두려운 권력이었겠느냐”면서 질타했다. 
 
이를 통해 “수도육군병원에서 밝히지 못한 후보자의 질환이 후보자의 홈그라운드인 홍성의 한 초등학교에서 이뤄진 검사에서 밝혀진다는 점은 신뢰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이 후보자는 이에 대해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먼저 올린다."며 "의원이 말한 행적 자체가 40년 전이라 일일이 기억은 못한다."고 밝혔다.
 
이완구 총리후보자가 자신의 엑스레이 사진을 꺼내보이면서, 60이 넘어서도 같은 부위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사진-팩트TV 영상 캡쳐)
 
이 후보자는 진 의원이 거듭 '거짓 해명' 문제를 추궁하자 "기억이 안 난다"며 답변을 회피하며 진 의원의 질타를 받기도 했으나, 자신의 다리에는 분명히 문제가 있었다고 주장하며 여러 엑스레이 사진을 내보였다. 
 
그는 자신의 1964년(중2), 1975년(재검), 2009년(60세) 엑스레이 사진을 제시하면서 "분명한 것은 60살이 돼서도 같은 부위에 문제가 있다. 지금까지 고생하는 입장을 이해해 달라"고 거듭 해명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완구 “부패와의 전쟁 선포”
난타당한 이완구, 강원도 모처서 칩거중?
靑·與 “이완구 총리 인준 강행처리”-野 “보이콧 불사”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풀영상] 진성준 “이완구, 입영하는데 휴직계 제출 안했다?” (2015-02-10 14:01:29)
[풀영상] 野 “이완구 언론협박 녹취록, 청문회서 공개하라”-與 “취재윤리 위반” (2015-02-10 11:4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