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대통령, 16일 팽목항에서 '시행령폐기 불가·선체인양' 공식선언 할듯
등록날짜 [ 2015년04월15일 17시06분 ]
 
【팩트TV】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1주기인 16일 진도 팽목항을 찾아 희생자들을 애도할 예정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또한 이 자리에서 세월호 선체인양과 정부의 시행령 폐기 불가 방침도 공식 선언할 것이라는 설도 제기됐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1주기인 이날 오후 2시 안산 합동분향소에서 ‘416합동분향식’을 가질 예정이어서, SNS에는 벌써부터 박 대통령이 가족들을 피하려고 팽목항으로 가는게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사진출처 - 청와대 홈페이지)

 
세월호 가족 관계자와 기자들에 따르면 청와대는 출입기자들에게 엠바고를 전제로 16일 희생자 가족들이 안산 합동분향소에서 진행되는 공식 추모행사 참석을 위해 팽목항을 비운 사이 이곳을 방문할 것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또한, 이야기를 종합해보면 박 대통령은 유가족들이 요구하고 있는 세월호 선체인양 공식 선언과 정부의 시행령 폐기 가운데 선체 인양 요구를 받아들여 이날 공식 발표를 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시행령 폐기와 관련해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확인되지는 않지만 기자들 사이에서는 청와대 비서실이 박 대통령의 추모식 일정을 잡기 위해 출입기자들에게 이날 가족들이 어디에 머무는지를 확인했다는 이야기도 돌고 있다.
 
청와대에 이 같은 내용이 맞는지 확인을 요청했으나 “검토 후 알려주겠다”며 공식적인 답변을 유보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추모행사를 마친 뒤 남미 순방 일정에 나설 예정으로 전해진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신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풀영상] 세월호 1주기 추모제…“끝내 우리는 박근혜의 답을 듣지 못했다”
박근혜, 세월호 유가족 요구 무시하고 팽목항 방문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단독] 성완종, 이완구 재선거 부여사무소 방문…또 거짓말 (2015-04-15 18:46:59)
유승민, 팽목항서 거센 항의 받아…위령제 결국 불참 (2015-04-15 14:3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