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선택
검색범위
AND : 입력한 검색단어 모두를 포함시켜 검색 / OR : 입력한 검색단어 중 포함된 단어 검색
기간
시작날짜 부터 ~ 마감날짜 까지
검색단어
일반뉴스 검색결과 [총 개가 검색됨]
[영상] 대선을 방불케한 이재명의 사자후 연설 "... [정치]
2022-10-26 19:08:02 글 신혁, 영상 배희옥·김대왕·백대호 기자
2022년 10월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민생파탄·검찰독재 규탄대회'가진행되었다. [영상제보 받습니다] 진실언론 팩트TV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영상을 (facttvdesk@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이기명칼럼] 능력은 억지로 안 된다. 그러나 [이기명 칼럼]
2022-10-26 09:37:01 이기명 논설위원장 기자
【팩트TV-이기명칼럼】 10월 22일 아침. 지하철을 내려 사무실로 향했다. 민주당사 인근에 사무실이 있다. 사방이 시끌벅적. 전쟁통이다. 총만 들었으면 벌써 몇 놈 죽었을 것이다. 욕설의 총동원이다. 원수들의 싸움이다. 싸우는 자들은 누구냐. 모두 한국말을 쓰고 같은 얼굴이다. 다만, 나 같은 늙은이들이 많다. 5분도 머물지 않았다. 경찰의 호위를 받은 사복들. 검찰 특수통 수사요원들이다. 법이란 이름으로 민주당사가 압수수색을 당한다. 법이라는데 무슨 ...
[이기명칼럼] 목메 죽은 수동이 [이기명 칼럼]
2022-10-24 09:30:58 이기명 논설위원장 기자
【팩트TV-이기명칼럼】사람마다 나름의 역사가 있다. 비극도 있고 희극도 있다. 희극이야 웃어버리면 그만이지만 비극은 그렇지 않다. 잊히지 않는다. 80여 년이 지난 오늘에도 나는 잊을 수가 없다. 상상도 못하던 6·25는 우리 민족을 끔찍한 비극으로 몰아넣었다. 9·28 수복 후 1·4 후퇴는 수많은 북한 피난민을 남한에 떨구어놓았다. 집도 절도 없는 북한 피난민. 맨몸이었다. 용인에서 잘 살던 우리는 거의 피해가 없었지만, 북한 난민은 달랐다. ...
[영상] 민주 “尹, 어르신 치매 예산도 삭감...‘... [영상뉴스]
2022-10-20 18:52:00 영상 배희옥·김대왕·백대호·김준영 기자
2022년 10월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원내대변인이 감사원법 개정안 발의 예정 관련 및 현안 브리핑을 진행하였다. [영상제보 받습니다] 진실언론 팩트TV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영상을 (facttvdesk@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이기명칼럼] 선생님, 선생님, 우리 선생님 [이기명 칼럼]
2022-10-20 11:43:04 이기명 논설위원장 기자
【팩트TV-이기명칼럼】 인간의 머릿속에는 수많은 기억이 있다. 생각나는 기억과 잊어버린 기억들. 가슴속에 살아있는 기억은 소중한 기억일 수 있다. 중학교 때부터 영어와 수학은 젬병이었다. 변명 같지만, 기초를 다져야 할 때 6·25전쟁이 터졌고 피난살이에 공부는 고사하고 배운 것이라고는 술과 담배였다. 국어와 역사만은 날고 기었다. 책을 많이 읽은 덕이다. 고등학교 때 수학 시간이다. 선생님은 열심히 강의하시는데 내 귀에는 ‘소귀에 경읽기&...
[영상] 민주당 20일 긴급 의원총회 결정 "비상태... [정치]
2022-10-20 01:23:15 글 조수진, 영상 배희옥·김대왕·백대호 기자
2022년 9월 30일 전남2022년 10월 19일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검찰 여의도 민주당사 압수수색 관련 긴급생중계가 진행되었다. [영상제보 받습니다] 진실언론 팩트TV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영상을 (facttvdesk@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이기명칼럼] 현명한 것은 국민이다. [이기명 칼럼]
2022-10-17 10:33:32 이기명 논설위원장 기자
【팩트TV-이기명칼럼】 글을 쓰기가 두렵다. 아니 무섭다. 글을 쓴 뒤 습관적으로 다시 한 번 읽어보게 되는데, 요즘은 쓴 글을 다시 읽기가 겁난다. 저것이 내가 쓴 글이었는가. 전에도 글을 썼고 그렇게 좋은 글은 쓰지 못했어도 요즘처럼 사납고 험악한 글은 쓴 기억이 별로 없다. 나이 먹어 내가 인간이 못 되어가기 때문인가. 죽을 때가 가까워져서 에라 이놈의 세상 될 대로 살자는 자포자기의 심정일까. 원인을 곰곰이 생각해 보았다. 당선작가도 했고 글도 ...
[이기명칼럼] 정진석, 일본은 당신에게 무엇인... [이기명 칼럼]
2022-10-13 11:15:43 이기명 논설위원장 기자
【팩트TV-이기명칼럼】 옛날엔 늙으면 망령 든다고 고려장까지 지냈다. 이젠 과학적으로 치매라고 한다. 내가 치매에 걸린 것은 아닌가. 대단한 애국자는 아니지만 그래도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은 누구 못지않다고 여기는데 내 입에서 ‘덴노헤이카반자이(天皇陛下万歳)’라는 친일 구호가 튀어나왔다. 내가 ‘천황폐하만세’ 구호라니 미쳐도 보통 미친 것이 아니다. 순간 누가 날 흔들어댔다. 무슨 일이 일어났는가. 아내의 걱정스러운 눈이 나를 ...
[이기명칼럼] 제갈공명과 유비 [이기명 칼럼]
2022-10-11 09:31:59 이기명 논설위원장 기자
【팩트TV-이기명칼럼】 삼국지 하면 떠오르는 인물이 있다. 제갈공명이다. 내겐 유비보다 공명이 먼저 떠오른다. 공명은 어떻게 유비를 만났을까. 유비에겐 관우와 장비가 있었지만, 머리가 부족했고 대신 ‘서서’라는 뛰어난 참모가 있었기에 유비는 견딜 수 있었고 조조는 서서 때문에 골머리를 앓았다. 한데 서서는 천하에 효자였고 조조는 서서의 모친을 인질로 삼았다. 천하의 효자인 서서는 유비 앞에 엎드려 눈물을 흘리며 이별을 고했다. ‘조...
[이기명칼럼] 좋은 글은 보석과 같다. [이기명 칼럼]
2022-10-04 13:37:52 이기명 논설위원장 기자
【팩트TV-이기명칼럼】 사람들은 죽은 후 어떤 평가를 받을지 무척 두려워한다. 인간에 대한 평가나 기호는 저마다 달라서 천사로 평가되던 사람이 악마로 혹평당하기도 한다. 그거야 할 수 없다. 막을 방법이 없다. 친구 중에는 죽은 후를 걱정하는 녀석들이 무척 많다. 살아서 부끄러운 짓 안 하면 죽은 다음을 걱정할 필요 없다. ‘나 아무개 아들이요. 아무개 손자요’ 했을 때 ‘훌륭한 아버님이셨군요.’, ‘저도 존경하는 어른이셨습니다.’ ...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