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상] 5·18유공자들 “자유한국당, 테러리스트 ‘망언3인방’ 제명 안하면 한국당 해체 투쟁”
등록날짜 [ 2019년02월13일 18시57분 ]


 

5·18민주화운동 유공자들이 자유한국당에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등 이른바 ‘망언3인방’의 제명을 요구했다. 또한 미봉책에 그칠 경우 한국당을 해체하는 수준의 강력한 투쟁에 나설 것이라며 오는 16일 광주에서 자유한국당 규탄 백만 범시민대회를 개최하고, 23일에는 서울서 한국당 규탄과 해체를 위한 범국민운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5·18 유공자 단체와 시민단체로 구성된 5·18민주화운동 진실규명과 역사왜곡대책위원회는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5·18 망언은 테러”라며 ”한국당은 세 의원을 즉각 제명하고 사죄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5·18은 이미 법적, 역사적으로 평가가 끝났고 국가가 5·18민주화운동으로 공식 명명해 법정기념일로 지정한 역사적 민주주의 의거”라면서 “그런데도 한국당은 38년간 숱한 희생과 투쟁으로 얻어낸 5월의 진실을 폭동, 괴물, 종북좌파라는 단어로 매도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의 일부 몰지각한 의원들이 보수 결집과 자신의 지지세력을 모으려는 수단으로 5·18을 폄훼하는 작태를 두고 볼 수만은 없다”며 “이제 5·18 역사 왜곡의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 두 번 다시 짓밟히지 않도록 150만 광주시민이 결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영일 광주시민단체협의회 대표는 “5·18 망언이 광주시민과 민주 영령을 모욕했을 뿐 아니라 민주주의를 부정하고 능멸한 것”이라며 “오늘 한국당의 윤리위가 열린 것으로 아는데 위기를 일시적으로 모면하기 위한 미봉책을 내놓을 경우 한국당 해체 수준까지 강력히 투쟁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평화당 역사왜곡대책위원장인 장병완 의원도 “일부 의원의 5·18 망언은 역사적 규명이 끝난 사실에 대한 부정이자 이 땅의 민주화운동을 전면 부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영상제보 받습니다] 진실언론 팩트TV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영상을 (facttvdesk@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신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상] 민주당 “김진태·김순례 징계 유보? 자유한국당 ‘규정’ 내세워 ‘5·18 망언 3인방’ 보호막” (2019-02-14 13:45:27)
[영상] 정의당 “한국당, ‘망언3인방’ 출당도 소용없다…국민 바라는 것은 오직 제명” (2019-02-13 17:5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