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홍준표 “트럼프, 北 CVID 거부하면 회담 파기해야”
등록날짜 [ 2018년06월07일 11시09분 ]
 
【팩트TV】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북한이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북미정상회담을 파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홍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북한은 2008년 영변 핵시설 냉각탑 폭파하는 희대의 국제쇼를 벌이고 1년도 지나지 않아 2차 핵실험을 강행한 바 있다”며 “다시 적당한 수준의 합의가 이루어질 경우 이는 차라리 회담을 안 하니보다 못한 한반도 최악의 재앙이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북한이 대화 테이블에 나온 것은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강력한 압박과 제재의 결과이지 김정은의 선의나 자발적 의지가 아니라는 것이 저의 판단”이라며 “이번 북미정상회담에서 반드시 북핵의 완전하고 영구적인 폐기와 그에 따르는 명확한 검증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북한은 반드시 핵과 미사일을 더 고도화시켜 치명적인 위협을 가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의 분명한 입장은 이번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CVID에 의한 완전한 북한 비핵화 합의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이라며 “만약 북한이 이를 거부한다면 회담을 중단·파기하는 것이 차라리 옳은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번 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이 이루어지는 것을 결단코 반대한다”면서 “주한미군 감축이나 철수 문제 역시 협상 테이블에 올려선 안 된다”며 “현 단계에서 이러한 논의가 이뤄질 경우 한미동맹의 기반을 약화시켜 북한이 합의를 어길 가능성만 높여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종전선언은 완전한 비핵화 달성 이후가 가장 좋고, 북한의 체제 보장 차원에서 아무리 불가피하다 해도 상당한 수준의 비핵화 이후 논의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국내 경제 상황과 관련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이후 외교안보 측면은 말할 나위도 없고, 경제 측면에서도 시장경제 체제가 크게 흔들리고 있다”며 “그러나 이 정부는 국가재정을 고려하지 않은 과도한 퍼지기식 복지로 다음 세대에 막대한 부담을 지움으로써 대한민국의 미래까지 어둡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최저임금 급등과 근로시간 단축, 귀족노조에 휘둘리는 노동시장의 경직성 강화는 대한민국 경제를 절망의 나락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한국당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체제를 지키는 것만이 대한민국의 영속적인 발전을 이루는 길이라는 확고한 입장이고 이를 무너뜨리려는 시도에 대해서는 온 힘을 다해 막아낼 각오”라고 말했다.
 
아울러 “오는 12일 북미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중대한 전환점이 될 것이고, 13일 지방선거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짓는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에 이 정부의 독주를 견제할 힘을 달라”고 호소했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민주 “홍준표, 북미정상회담 파기 발언은 나라망신”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의당 "한국당, 드루킹에 호들갑 떨더니…한나라-새누리 매크로 총공?" (2018-06-07 11:36:49)
정진석 "靑, IMF 실업자 1.5배라는데…최저임금 인상 문제점에 느긋" (2018-06-06 14:56: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