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풀영상] 위성곤 "해경, '영흥도 낚싯배'에 책임 뒤집어 씌웠다"
등록날짜 [ 2017년12월07일 12시15분 ]
 
 
 
【팩트TV】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해경을 향해 “모든 사고 책임을 전복된 영흥도 낚싯배에 뒤집어씌웠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제주 서귀포가 지역구인 위성곤 의원은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경민 해양경찰청장에게 “이번 사고의 팩트는 좁은 수로에서 시계가 안 좋은 날 운전자의 부주의로 뒤에 가던 배가 앞서가던 작은 배를 추돌해서 전복시킨 사건이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청장이 “현재까진 그렇게 판단된다”고 답변하자 위 의원은 “그런데 해경에서 내놓은 대책을 보면 낚싯배에 모든 문제가 있고, 잘못한 것처럼 뒤집어 씌우고, 그래서 낚시어선 관련 제도를 바꿔야 하는 것처럼 대책을 수립했다”며 “사건의 본질을 제대로 보고 있지 않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위 의원은 “VTS 접수원이 사고 위치와 상황을 파악해야 했는데도 통화 내역을 보면 그런 내용이 별로 없다”고 말한 뒤 “VTS에서 사고 접수를 할 때 무엇을 물어야 하는지 관련 매뉴얼이 있느냐”는 질문에 박 청장이 “네”라고 답하자 “(해경이) 매뉴얼 유무를 모르겠다고 하던데 청장은 확신하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이어 “해경에서 영흥파출소, 인천구조대, 평택구조대에 지시하는데, 이 전파에 대한 매뉴얼은 있느냐”는 질문에 다시 박 청장이 “네. 그렇습니다”라고 답하자 “그냥 그렇습니다라고 말하지 말고 확인된 사실만 말 하라”고 호통쳤다.
 
위성곤 의원은 또 “사고 해상에 팽택구조대가 인천구조대보다 일찍 도착했는데 구조작업에 들어가지 않았다”면서 “TV에 나오는 소방관들도 가는 과정에서 옷 입고 도착하자마자 호스로 물을 뿌리는 등 자신이 할 일을 하는데 그분들은 도착해서 그냥 기다린 것”이라며 “매뉴얼도 없고 (지휘부의) 정확한 지시가 안 떨어졌기 때문이 아니냐”고 질타했다.
 
아울러 “사고해역은 영흥파출소에서 5분 거리면 갈 수 있는 1.8Km밖에 안 되는데…어떻게 고속단정을 일반 선박과 함께 결박해 놓을 수 있나”라며 “이동 통로도 준비되지 않은 배가 무슨 긴급구조·구난을 위한 것이고 고속단정이냐”면서 “해경의 책임이 매우 무겁다. 정말 화가 난다”고 말했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영상팀(배희옥 김병철 김대왕)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풀영상](12/7)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오전)
[풀영상] 박완주, 해경청장 답변에 분통 "희생 당하고 나서야 보강하냐!"
[풀영상] 이만희, 해경청장에 호통 "현장지휘관이 사무실에서 지휘했냐"
[풀영상] 김종회 “영흥도 낚싯배, 구명조끼 입었는데 왜 사망합니까?”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풀영상] 박완주, 해경청장 답변에 분통 "희생 당하고 나서야 보강하냐!" (2017-12-07 15:03:05)
[풀영상] 이만희, 해경청장에 호통 "현장지휘관이 사무실에서 지휘했냐" (2017-12-07 12:1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