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환경운동연합 "한강상수원에 4급수지표종 '실지렁이'…민관학 정밀조사 필요 "
"4대강 공사 후 농업·공업용수로 사용할 오염된 강물됐다"
등록날짜 [ 2016년09월09일 15시09분 ]
 
한강 이포보 부근에서 발견된 실지렁이(사진출처 - 환경운동연합)


【팩트TV】환경운동연합은 9일 팔당댐 상류에 위치한 한강 이포보와 강천보 등 세 곳에서 환경부 지정 4급수 지표생물인 실지렁이가 발견됐다는 보도와 관련 “수도권 주민의 식수원의 오염된 강물에 서식하는 실지렁이가 발견된 것은 우려할만한 일”이라며 “민관학 공동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이날 논평을 통해 “수자원공사가 4대강 이전에도 실지렁이를 볼 수 있었다고 하지만 삽을 뜨는 족족 실지렁이가 발견되는 상황은 아니었다”면서 “보가 완공된 이후 한강의 유속이 거의 없고 유기물이 퇴적되어 실지렁이가 살기 좋은 환경이 됐다는 것은 분명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실지렁이는 환경부에서 지정한 수생태건강성평가기준 D등급, 4급수에 해당하는 지표종”이라면서 “환경부는 D등급인 4급수가 오염된 강물이고, 수돗물로는 적합하지 않으며 약품처리 등 고도정수처리 후 농업용수나 공업용수로 사용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실지렁이가 별견 된 지역이 4대강 사업 이전에는 고운 모래톱과 여울이 형성되어 있던 곳이며 수도권 주민들의 식수원으로 이어지는 장소”라면서 “한강의 상수원보호구역에서 D등급의 지표종이 발견되었다는 것만으로도 시민에게 불안을 줄 수 있는 우려할만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수생생태계와 상수도의 안전성에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 지금의 상황을 그대로 둘 수는 없다”며 “시민의 눈높이에서 납득할 수 있는 수준으로 정밀조사를 실행하고 필요하다면 민관학이 함께 공동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신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더민주 “한강 상류에 최악의 지표종 ‘실지렁이’ 서식”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환경운동연합 "정부, 삼척 화력발전소 인허가 재연장 거부해야" (2017-06-26 14:57:06)
“한국인들은 매일 먹고 있는 ‘글리포세이트’를 모른다” (2016-07-31 17:4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