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더민주 "선관위가 직뮤유기…'친박 공천개입' 즉각 수사 착수해야"
등록날짜 [ 2016년07월25일 11시45분 ]
 
【팩트TV】더불어민주당이 25일 윤상현·최경환 새누리당 의원과 현기환 청와대 전 정무수석의 이른바 ‘김성회 녹취록’과 관련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명백한 증거를 앞에 두고 조사하지 않겠다는 것은 직무유기”라며 선관위를 압박하고 나섰다.
 
이재정 더민주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녹취록에 드러난 최경환, 윤상현 의원, 그리고 현기환 전 수석의 발언은 누가 보더라도 당내 공천에 개입해 압력을 행사한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더민주의 이같은 반응은 지난 24일 문상부 중앙선관위 상임위원이 “언론에 공개된 녹취록 내용만으로는 (선거법) 위반 여부를 판단할 수 없다”면서 “원칙적으로 정당 결선은 정당 자율에 의해 진행되는 것이므로 선관위가 조사권을 행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이 원내대변인은 문 상임위원의 발언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며 “선관위가 권력의 눈치나 보고 보신주의에 기댄다면 스스로 존재 이유를 상실하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특히 정당 경선이 정당 자율에 의해 진행된다는 이유로 선관위가 명백히 드러난 위법적 사항을 조사하지 않겠다는 것은 앞으로 선거나 공천 과정에서 협박뿐만 아니라 금품향응 제공이나 자리보전과 같은 온갖 혼탁과 협잡이 난무해도 손을 놓겠다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지적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도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문 상임위원을 향해 “새누리당이 친박실세 최경환, 윤상현, 현기환을 스스로 고발할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며 “불법이 자행된 정황이 있는 상황을 인지했으면 바로 조사하는 것이 선관위의 할 일”이라고 꼬집었다.
 
더불어 “선관위원장은 문 상임위원의 입장이 선관위의 공식입장인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며 “만약 선관위의 공식 입장이라면 더민주는 이 ‘김성회 녹취록’에 대해 공식적으로 문제삼을 수 있다”고 말했다.

[팩트TV후원 1877-0411]

 
.
올려 0 내려 0
팩트TV 신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우상호 “우병우, 버티기 적절치않다…자진사퇴가 예의”
윤상현·최경환·현기환 ‘공천 협박’ 파동, 선관위 “녹취록만으론 공천개입 판단 못해”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양향자 더민주 최고위원 출마 “실패를 딛고 다시 서는 것이 내 전공” (2016-07-25 15:49:45)
‘위안부’ 재단 발족식에 피해 할머니들 동원 꼼수 논란, 우상호 “일본군같은 짓하면 되겠나” (2016-07-25 11:35: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