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재인 '이기는 혁신' 토론회, 당권 비전 밝힐까?
등록날짜 [ 2014년12월17일 12시17분 ]
 
【팩트TV】 문재인 의원이 17일 새정치민주연합의 ‘이기는 혁신’ 방안을 모색하는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날 당권주자로 분류되는 문 의원과 박지원, 정세균 등 ‘빅3’가 비대위원 동반사퇴를 발표한 데 이어, 이인영 의원이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 선언하는 등 당권레이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토론회 기조연설을 통해 어떤 발언을 내놓을지 언론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팩트TV 자료사진)

 
문 의원은 이날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8간담회실에서 ‘이기는 혁신-새정치민주연합의 혁신을 위한 토론회’를 열고 구체적인 정당 혁신의 방안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변화’ ‘승리’ ‘단합’이라는 키워드를 통해 공천혁명과 시민참여네트워크 정당, 유능한 생활정당, 풀뿌리 분권정당 등에 대한 구체적인 구상을 제시할 예정이다.
 
문 의원은 “당이 지금 변화의 요구에 직면해 있다. 변화하느냐, 못하느냐는 당의 운명뿐 아니라 대한민국 정치의 운명이 걸렸다”면서 “총선 승리와 정권교체도 당 스스로 변화 없이는 이루어질 수 없다”고 강조해왔다.
 
또한 “이번 전당대회도 변화를 위한 전략과 비전을 가지고 경쟁해야 당이 살아나며, 김대중·노무현·김근태 세 분 지도자의 가치와 정신만 남기고 전부 바꿔야 한다”며 “대한민국의 정치발전은 당이 단합을 이뤄낸 변화의 결과다. 이기는 정당으로 가기 위해서는 변화하고 단합해야 한다”고 역설해왔다.
 
토론회에는 정해구 성공회대 교수가 ‘새정치민주연합, 어떻게 혁신할 것인가’를 주제로 발표하고, 최재성 의원과 김영춘 부산 진 지역위원장, 김호기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임석규 한겨레신문 논설위원이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팩트TV 자료사진)

 
문 의원은 이날 오전 비대위원 사퇴를 앞둔 마지막 비상대책회의에 참가해 “박근혜 정권의 위기가 심각한 상황에서 국민들은 과연 야당이 역할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무능하고 무책임한 정권을 꺾고 정권교체에 성공해 나라를 살릴 각오와 능력이 있는지 묻고 있다”며 “이 물음에 대답하기 위해 새정치민주연합을 수리하는 것이 아니라 신제품으로 만들어 이기는 정당, 나라를 살리는 정당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길리서치가 지난 12~13일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새정치연합 당대표 후보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문 의원이 24.7%의 지지율로 1위를 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김부겸, 박지원 의원이 10.7%, 7.1%로 2, 3위를 차지했으며, 박영선 의원 5.5%, 정세균 의원 3.9% 순이다.
 
문 의원은 민주당 지지층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46.6%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고 있으며, 무당층 23.8%, 호남권 30.1%로 선두를 달리고 있어, 이변이 발생하지 않는 한 문 의원이 당 대표에 당선될 것으로 보인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신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헌재, 19일 '진보당 해산심판' 선고 (2014-12-17 14:49:09)
[풀영상] 새정치연합, 세월호특위 위원 5명 발표 (2014-12-16 17:5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