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북측, 대북전단 대응 요구하며 30일 고위급접촉 사실상 거부
등록날짜 [ 2014년10월29일 12시06분 ]
 
【팩트TV】 북한이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정부의 대응을 요구하며 30일로 예정됐던 남북 고위급접촉을 사실상 거부했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29일 오전 브리핑을 열고 북측이 새벽 군 통신선 채널을 통해 통지문을 보내왔다며, “북측은 우리측이 관계개선의 전제, 대화의 전제인 분위기 마련에 전혀 관심이 없으며 합의한 2차 고위급접촉을 무산시키는 방향으로 나가고 있다고 주장했다”라고 밝혔다.
 
FACTTV
▲ 북한이 29일 정부에 대북전단 대응을 요구하며 30일로 예정됐던 남북고위급 접촉을 사실상 무산시켰다. 사진은 탈북자 단체가 대북전단을 날리는 모습(사진출처 - 자유북한운동연합 홈페이지)

 
이어 근거로 “우리측이 ‘법적 근거와 관련 규정이 없다’는 이유로 삐라살포를 방임하고 있다고 강변했다”면서 “고위급접촉을 개최하겠는지, 삐라 살포에 계속 매달리겠는지는 우리측의 책임적인 선택에 달려있다고 했다”라고 전했다.
 
북측의 전통문은 정부가 전날 2차 고위급접촉 참석 여부를 요구한데 따른 것이며, 이에 대해 정부는 “체제의 특성상 정부가 나서 통제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고 강조하고 나서면서 사실상 무산됐다는 분위기다.
 
통일부는 즉각 논평을 내고 “(대북전단)문제를 대화 분위기 조성 등 전제 조건화하는 태도에 진정으로 남북관계를 개선시키고자 하는 의지가 있는 것인지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며 “남북이 합의한 데 따라 우리 측이 제의한 30일 고위급 접촉 개최가 사실상 어려워진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 간에 대화를 통해 현안 문제를 해결해 나간다는 것이 우리 측의 일관된 입장이나, 부당한 요구까지 수용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북측은 최근 대북전달 살포를 정부가 묵인해 관계개선 분위기를 깼다고 비판해왔다. <노동신문>은 27일자 논평에서 대북전단 살포 소동이 가뜩이나 대결로 치닫는 남북관계를 무분별한 군사적 도발로 파괴하려 한다며 정세악화와 파국의 책임이 정부에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28일 민주조선은 개인 필명의 글에서 “남측이 남북관계 개선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었다면 좋은 분위기를 귀하게 여기고 대북전단 살포를 저지시켰어야 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뉴스 신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중 정상 'FTA 타결' 공식 선언 (2014-11-10 11:39:00)
이희호 여사, 박대통령에게 방북의사 전달 (2014-10-28 17:2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