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하태경 “세월호 유가족, 국정 좌지우지하는 파워집단 돼” 논란
등록날짜 [ 2014년08월21일 19시35분 ]
 
팩트TV하태경 새누리당 의원(부산 해운대기장을)이 세월호 유가족들을 희생자이기도 하지만 국정을 좌지우지하는 일종의 파워 집단이 되었음을 인정해야 한다면서 더 이상 수사권·기소권을 고집하지 말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월호법으로 인해 국정이 올 스톱이라면서 파워집단에겐 항상 책임이 수반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세월호 일부 가족들이 법체계와 원칙은 아랑곳하지 않고 자신들의 욕심을 채우기 위해 국민들에게 고통을 주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사실을 직시해야 한다면서 언제까지라도 유족들에게 우호적인 국민여론 환경이 지속될 것이라고 보는 건 대단한 착각이라고 비난하며, 여야 합의안을 수용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김병권 유가족대책위원장이 박영선 새정치연합 원내대표에게 적과의 동침을 했다며 합의를 질타한 것을 지적한 뒤 정부 여당을 적으로 보는 인식이 놀랍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인식을 가진 사람이 유족대책위를 주도한다면 대책위는 국민들까지 적으로 만들어 전쟁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음을 알아야 한다면서 유족들 스스로 지도부를 가려서 잘 뽑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힐난했다.
 
 
네티즌 하태경, 위장전향 의심받으니 상상초월 막말할 수밖에
 
한편 하 의원의 글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자기자식이 어떻게 죽었는지 이유라도 알고 싶다는 게 어찌 욕심이냐” “욕도 아깝다” “몽둥이로 다스려야등의 강한 비난을 퍼부었다.
 
한편으로는 하태경은 끊임없이 위장 전향을 의심받을 것이라면서 상상을 초월하는 막말을 해대야 살아남을 수 있을 것. 박정희도 그랬다고 힐난하는 네티즌도 있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뉴스 고승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막나가는 동아일보 “유민아빠 막말..” 칼럼·SNS 파문 (2014-09-01 18:25:00)
김현 “유민아빠, 인간의지로 할 수 없는 영역 이미 들어서” (2014-08-21 18:4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