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6·4지방선거특집① 1~3% 접전, 공약이 당락 결정한다
등록날짜 [ 2014년03월24일 17시03분 ]
 
 
【팩트TV】 6·4지방선거가 7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새정치민주연합이 기초공천 폐지 방침을 다시 확인하면서 정당의 지원이라는 나침반을 잃어버린 새내기·무소속 출마자들이 일대 혼란을 겪고 있다.
 
팩트TV는 최근 기초선거 성공을 위한 실전지침서 ‘디지털 목민관 학교(http://factwin.kr)’ 를 오픈한 FT정치미디어연구소, FT미디어택과 함께 후보자와 선거캠프 관련자들을 위한 총 10회의 특집 기사를 연재한다.
 

 
24일 부터 다음달 4일까지 매일 1편씩 개제하는 선거특집은 선거정책을 시작으로 일정관리, 선거법, 회계, 지방선거 전략, 빅데이터와 SNS 활용, 조직관리 등 실전을 바탕으로 한 선거 필수 준비사항을 꼼꼼하게 짚어주는 길라잡이 역할이 되길 기대한다.
 
오늘은 그 첫 회로 송창석 희망제작소 부소장, 이광재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사무처장에게 디지털 목민관 학교 온라인강좌의 서두라 할 수 있는 지방차지의 리더십과 혁신방안, 나만의 메니페스토 만들기 방법을 들어본다.
 
 
공약은 8대 분야로 나눠 제시하라
 
 
송창석 희망제작소 부소장은 서울소재 구청장의 경우 직원 인사권, 예산안 편성, 각종 인허가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약 3,888개의 권한을 가지고 있다면서 어떤 인물이 당선되느냐에 따라 많은 변화를 불러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권자들은 후보자의 전력에 따라 다른 평가를 내리고 접근하게 된다며, 공무원은 견실하지만 변화에 약하고, 정치인은 타협에 탁월한 능력을 보이지만 정치적 결정, 행정적 절차를 무시할 수 있으며 중앙정치 무대에서 오랜 동안 활동했을 경우 지역정치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진다는 인식을 갖게 된다고 말했다.
 
또 민간기업 및 NGO 출신 등은 새로운 아이디어, 독특한 시책을 행정에 접목하려 하면서 자칫 현실과 동떨어졌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다면서 이를 감안해 장점을 부각시키고 단점을 보완하는 내용 제시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송 부소장은 참여와 거버넌스, 지역경제 활성화, 사회적 경제, 교육문화, 사회복지, 도시계획과 마을 만들기, 환경, 행정혁신 등 8대 분야 정도로 나눠 제시하는 것이 편리하며, 상대 진영 뿐만 아니라 시민단체나 메니페스토 감시 활동 등 공약 감시활동이 활성화 되어 있는 만큼  과거 주먹구구식 보다 주도면밀한 공약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매니페스토는 당락 영향미치는 변수
 
 
 이광재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사무처장은 과거 뉴타운, 특목고 등 선거에서 거짓말 했던 후보들이 대거 낙선한 경우를 반면교사로 삼아 표를 얻기위해 무책임한 공약을 남발하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1~5%의 표차로 당낙이 결정되는 상황에서 후보자나 정당은 바꿀 수 없는 상수이나, 구체적 실행계획이 담긴 선거공약인 매니페스토는 변수로 작용한다면서, 곧 공약은 당락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중요한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이 사무처장은 또 다른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 전략은 명확한 한계를 가지고 있다면서 지난 미국 대선에서 존 매케인은 “내가 밉다고 오바마를 선택하면 안된다”는 안티작전을 구사했으나, 오바마는 “우리가 할 수 있다”는 비전을 제시함으로 승리를 거머쥘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조선일보 김대중 주간조차 정치인의 거짓말을 심각한 범죄로 인식하지 않으면 사회가 파멸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으며, 서구 선진국의 경우 정치인이 거짓 공약으로 거짓말쟁이(Liar)라는 말을 듣게 될 경우 이는 곧 정치인생이 끝났음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유권자의 언어로 다가가라
 
 
이 사무처장은 선거공보물의 경우도 과거에는 눈물 없이 볼 수 없는 자신의 과거사를 배치하면서 유권자들로 부터 외면을 받아왔다면서, 유권자의 언어로 쉽게 볼 수 있도록 선거슬로건, 지역비전, 자질과 능력, 현황 및 문제점, 정책수단과 대안, 추진 및 효과를 배치함으로서 자신이 준비된 후보임을 어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후보자들이 많은 사람들을 만나다보니 과거에 비해 싸가지 없다는 말을 듣는 경우가 있다면서 두 발을 땅에 대고 공손하게 악수를 청해야 하며, 명함을 주려 하기보다 받도록 해서 추후 유권자와의 관계설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중앙선관위 선거정보 도서관, 안행부 재정고, 감사원 알림마당, 메니페스토 공약정보 도서관 등을 통해 과거 후보자들의 공약과 지역별 지적사항, 지자체 감사 결과 등의 내용을 볼 수 있다면서 후보자에게 좋은 정보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뉴스 신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6·4지방선거특집② 따지지 말고 체크리스트와 일정 관리 (2014-03-25 17:4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