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칼럼] 미래통합당, 살길 찾아라
찾으면 길은 있다
등록날짜 [ 2020년06월16일 10시47분 ]
 
#2개월 동안 팩트TV 사정으로 자유칼럼이란 이름으로 집필했다. 이제 팩트TV를 통해 다시 집필한다.
 
【팩트TV-이기명칼럼】 고위 경찰을 지낸 친한 후배가 있다. 그가 수사 경찰을 하면서 겪은 체험담이다. 악명 높은 범죄 용의자를 검거했다. 조사과정에서 용의자는 자신의 죄 없음을 강변했다. 이러고저러고, 어쩌고저쩌고. 무려 1시간에 걸친 변명이다.
 
‘당신 죄는 하나도 없구먼. 그럼 왜 잡혀 왔나.’
 
‘예. 난 죄 없습니다. 모두 덮어쓴 것입니다.’
 
죄가 있다는 범죄자는 없다. 모두가 억울하다는 것이다. 그게 정석이다. 그러나 그건 도둑이 할 말이다. 사람이 할 짓이 아니다.

미래통합당이 15일 국회 로텐더홀 앞에서 상임위원장 선출에 반발하는 농성을 벌이고 있다.(사진출처 - 미래통합당)


미래통합당이 지난해 4월 국회 로텐더홀 앞에서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합의에 반발하는 농성을 벌이고 있다.(사진출처 - 미래통합당)

 
■승패는 병가지상사
 
제갈공명도 전쟁에 질 때가 있다. 장수의 비극적인 최후는 항우의 경우에서 불 수 있다. 한신에게 참혹하게 패해 쫓긴 항우는 그의 마지막을 맞은 ‘도강’에서 술 한 잔 마시고 애첩 ‘우희’ 품 안에서 자결한다. 지나간 역사다.
 
국회 개원을 두고 전쟁을 하던 여·야는 밀어붙인(미래통합당의 표현) 민주당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앞으로 얼마나 많은 전쟁이 있을 것인가. 미통당의 주호영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비장하게 토해냈다. 항우의 심정이었을까. 한마디로 요약한다.
 
“민주당은 무엇이 그토록 두려워서 법사위원장을 가져가려고 그러느냐.”
 
“역사는 오늘을 국회가 없어지고 일당독재가 시작된 날로 기록할 것”
 
국민의 이름으로 대답하자. 사실 너무 두렵다. 20대 국회에서 미통당이 한 짓을 보면 너무나 잘 안다. 미통당 법사위원장이 반대해서 산송장이 된 법안이 얼마나 많은가. 정치가 한 발자국도 못 나갔다. 집권당으로서 그보다 더 두려운 것이 어디 있겠는가. 이만하면 대답이 됐는가. 더 설명하면 실없는 인간이 된다.
 
주호영이 사의를 표했다. 두고 볼 일이다. 민주당은 더 이상 양보를 하면 안 된다. 국민이 용서하지 않는다. 계속해서 노력하되 거부하면 도리가 없다. 미통당이 알아서 할 것이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참을만큼 참았다'며 상임위원장 선출 방침을 밝혔다.(사진출처 - 더불어민주당)

 
■민주당, 방심하면 끝이다.
 
민주당은 민심이 얼마나 무서운 것인지 잘 알 것이다. 여당에 표를 몰아준 민심은 결코 민주당이 이뻐서가 아니다. 미통당에게는 더 이상 기대할 것이 없었기 때문이다. 이제 민주당의 몫이다. 한마디로 잘해야 한다.
 
할 일이 태산 같다. 국민의 짜증이 목젖까지 차 있다. ‘코로나19. 긴장을 더 해 가는 남북관계, 경제문제’ 어느 것 하나도 방심했다가는 국민이 용서치 않는다. 누구한테 핑계를 댈 수도 없다. 죽으나 사나 민주당이 책임을 져야 한다.
 
정치는 성공도 할 수 있고 실패도 할 수 있다. 문제는 얼마나 최선을 다했느냐는 것이다. 국민이 빤히 보고 있다. 이제 미통당에 책임 전가할 수도 없다. 미통당도 살길을 찾아야 한다. 안 보이는가. 그럼 알려 주마.
 
민심을 읽어라. 광화문에서 30분만 서서 물어봐라. 대답을 듣게 될 것이다. 그것이 민심이고 미통당이 살길이 그 안에 있다.
 
 
이기명 팩트TV 논설위원장
 
 
[영상제보 받습니다]
진실언론 팩트TV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영상을 (facttvdesk@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
올려 0 내려 0
이기명 논설위원장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칼럼] 전쟁이냐 평화냐 (2020-06-18 16:37:24)
[칼럼]사랑과 미움의 세월 (2020-04-08 09:35: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