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진태 “조국, 딸 출생신고 직접한 증거 나왔다”…청문회 위증 주장
등록날짜 [ 2019년09월10일 09시54분 ]
 
【팩트TV】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0일 조국 장관이 인사청문회에서 딸 출생신고를 부친이 했다고 한 것은 명백한 위증이라며 그 근거로 신고인이 ‘부’로 기재된 기본증명서를 공개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인사청문회 위증을 주장하며 공개한 조국 장관 딸 기본증명서(출처 -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가 오죽했으면 청문회에서 서류를 찢었겠냐”며 “조국 딸 출생신고를 허위로 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청문회에선 선친이 (출생신고를) 해서 자긴 모른다고 위증을 했다”며 “내가 관련 서류를 요구하자 앙큼하게 엉뚱한 서류를 제출했으나, 우리 당의 집념 어린 주광덕·곽상도 의원 덕분에 출생신고인이 ‘부’로 기재된 서류가 나왔다”고 강조했다.

1995년 당시 호적법 제51조 신고의무자 규정(출처 – 국가법령센터 호접법 캡처)

 
그러면서 “청문회장에선 얼굴색 하나 안 변하고 돌아가신 아버지에게 미뤘으니 이런 패륜이 어디 있나”라고 탄식하며 “그러더니 이번엔 행정착오란다. 할 말 없으면 행정착오, 전산오류…일찍이 우리가 경험해보지 못한 사람이다”라고 혀를 내둘렀다.
 
그러나 ‘가족관계의 등록 등에 관한 법률’로 바뀌면서 폐지된 호적법에 따르면 조국 장관 딸이 출생한 1991년에는 부모가 출생신고를 하지 못할 경우 호주, 동거자, 해당 산부인과 의사 등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었으며, 당시에는 조부 또는 부모의 위임을 받아 신고할 경우에도 ‘부’로 기재한 경우가 있다는 법률전문가의 지적이 있다.
 
[영상제보 받습니다]
진실언론 팩트TV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영상을 (facttvdesk@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
올려 0 내려 0
박혜연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심상정 "병사 월급 100만원 시대 만들겠다…국방예산 0.8%면 충분히 가능" (2019-09-10 11:13:57)
미래당 ‘조국 퇴진 운동’ 돌입…“다른 야당과 '해임건의안-국정조사' 추진할 것” (2019-09-09 17:0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