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래당 ‘조국 퇴진 운동’ 돌입…“다른 야당과 '해임건의안-국정조사' 추진할 것”
등록날짜 [ 2019년09월09일 17시04분 ]
 
【팩트TV】바른미래당이 9일 ‘조국 퇴진운동’ 돌입을 선언하고 다른 야당과 연대해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와 법무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은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며 정의당은 대통령의 결정을 존중하겠다고 밝힌 만큼 자유한국당과 손을 잡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미래당 의원 일동 명의의 성명을 발표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은 국민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며 “미래당은 문재인 정권이 무너뜨린 국민의 자존심을 되살리고 공정과 정의의 가치를 바로 세우기 위해 ‘조국 퇴진 행동’에 돌입할 것을 선언한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입시부정, 서류조작, 위장소송, 가족펀드, 장학금 편취에 이르기까지 차마 입에 담기도 민망한 갖은 의혹을 받으며 온가족이 검찰 수사를 받는 형사사건 피의자를 법무행정 총 책임자로 임명했다”며 “그러나 피의자 조국은 법무부 장관 자리에 단 하루도 있어선 안 될 인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을 겨냥해 “범죄 피의자를 장관에 앉히지 않으면 검찰 개혁이 되지 않는다는 궤변은 대한민국 사법체계에 대한 모독”이라고 비판하면서 “대한민국에 그렇게 사람이 없다는 말이냐?”고 힐난했다.
 
나아가 “문 정권이 근거 없는 우월감에 취해 입만 열면 떠들던 ‘공정과 정의’의 본모습은 오만과 독선에 가득찬 진보의 위선이었음을 만천하에 드러났다”면서 “쏟아낸 말과 글이 걸어온 삶과 정반대인 위선자를 앞에서야만 개혁을 할 수 있는 정권이라면 차라리 문을 닫는 것이 낫다”라고도 비판했다.
 
그러면서 “미래당은 조국 임명 강행에 반대하는 모든 정당, 모든 정치인과 연대해 법무부 장관 해임 건의안 국회 의결 추진에 나설 것”이라며 “검찰 수사와 별개로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를 통해 조국 일가족 불법비리 의혹의 진실을 규명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영상제보 받습니다]
진실언론 팩트TV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영상을 (facttvdesk@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신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진태 “조국, 딸 출생신고 직접한 증거 나왔다”…청문회 위증 주장 (2019-09-10 09:54:12)
[영상] 대안정치 “‘조국 특검’은 시기상조…검찰 수사결과 보고 검토할 것” (2019-09-09 15:2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