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민주당 “김진태의 자백…‘포렌직’ ‘트렁크’ 등 수사기밀 유출 스스로 언급”
등록날짜 [ 2019년09월06일 17시26분 ]
 
【팩트TV】더불어민주당은 6일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한 ‘포렌식’ ‘한투증권 차 트렁크 압수수색’ 발언을 두고 “검찰 정보유출 스스로 자백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김진태 의원이 조 후보자 딸의 영어 논문 초고 파일을 제시하면서 ‘포렌식으로 나온 것’이라며 입수 경위를 말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또 조국 후보자 부인의 컴퓨터를 ‘한투증권 차 트렁크에서 나왔다’며 압수수색으로 밝혀진 것처럼 말했다”면서 “한투증권 트렁크를 언급할 수 있는 사람이 후보자 부인, 운전한 한투 직원, 검찰 밖에 없는데 김 의원이 어떻게 알았을까?”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트렁크 발언 내용도 사실과 다르다”며 “후보자 부인과 함께 영주로 내려갔던 한투 직원의 차에서 나온 것이고, 압수수색이 아니라 후보자 부인이 압수수색 사실을 알고 임의제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검찰의 압수수색이 아니면 도저히 알 수 없는 조 후보자 딸 단국대 논문 초고가 언론을 통해 보도되는 등 수사정보 유출이 멈출 줄 모르고 있다”면서 “검찰이 상관없는 일이라고 밤뺌하지만 과거 나쁜 관행과 적폐를 되풀이하는 것은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영상제보 받습니다]
진실언론 팩트TV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영상을 (facttvdesk@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격분한 민주당 “정치검찰이 임면권자에 도전…조국 ‘사법개혁’ 더욱 필요해졌다” (2019-09-09 11:14:58)
미래당 “구역질 나는 문정권 위선, 검찰 ‘조국 수사’에 ‘청아치’ 못된 짓” (2019-09-06 16:4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