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민주당 “조국 딸 생기부 유출…검찰 내 ‘주광덕 협조자’ 찾아내야”
등록날짜 [ 2019년09월04일 15시35분 ]
 
【팩트TV】더불어민주당이 4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고교 생활기록부 유출과 관련 “교육부 확인 결과 본인과 수사기관에서 발급받았다”며 “이미 답은 나온 것 아니냐”고 말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논평을 통해 “면책특권을 악용해 생기부를 공개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입수 경로에 대해 답하지 않고 있다”며 “조 후보자 가족에 대한 신상털기가 도를 넘어 패륜으로 치닫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찰 출신 주광덕 의원이 개인정보보호법과 초중등교육법 위반 소지가 있는 생기부를 불법으로 취득해 유출한 것으로 보인다”며 “검찰 내 협조자가 있는지 반드시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은 수십 년 동안 이어진 ‘정치검찰’ ‘제 식구 감싸기’라는 비난에서 벗어나고 싶다면 생기부 유출 사건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해야 한다”며 “특히, 조 후보자와 형평성을 고려하면 집중적인 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학생의 개인정보마저 정쟁의 도구로 쓰는 것은 패륜적 행위”라며 “국민은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국가기관이 정치의 영역에 어떻게 개입해 불법적 행위를 했는지 잊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조국 후보자 딸 조모씨는 지난 3일 주광덕 의원이 공개한 한영외고 생활기록부 및 부산대 의전원 재학 당시 성적 유출 경위를 조사해 달라고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영상제보 받습니다]
진실언론 팩트TV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영상을 (facttvdesk@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
올려 0 내려 0
박혜연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조경태 “반드시 전술핵 재배치. 몽둥이로 북한 다뤄야” (2019-09-04 16:45:50)
[영상] 소청과의사회 “의사 96% ‘조국 딸 논문 철회’ 요구…조국 당장 사퇴하라” (2019-09-04 14:39: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