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상] 정치개혁공동행동 “민주당, 정개특위 연장만 해놓고 방치…즉각 ‘선거제 개혁’ 처리 나서라”
등록날짜 [ 2019년07월11일 16시53분 ]
 
 
570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정치개혁공동행동이 11일 정개특위가 심상정 위원장 해고 활동 시간을 2개월 연장했지만 14일이 지난 지금까지 위원장도 정하지 못한 채 멈춰있다며 조속한 위원회 구성과 정개특위 재개를 촉구했다.
 
정치개혁공동행동 회원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자유한국당에 정개특위·사개특위 위원장 중 한자리를 양보하기로 한 것도 이해하기 어려운데 정개특위 위원장을 추천하지도 않은 채 시간만 보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이 정치개혁 의지가 있다면 하루속히 정개특위 위원장을 결정하고 특위 정상화에 나서 활동 기한인 8월 말까지 선거법 개정안이 처리될 수 있도록 앞장서야 한다”며 “총선이 9개월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더 이상 시간을 끌 여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자유한국당이 선거제 개편안을 논의하게 될 정개특위 제1소위 위원장직을 요구하는 것에는 “가당치도 않은 소리”라며 “정개특위 구성과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반대만 해온 한국당이 무슨 염치로 소위 위원장을 맡겠다는 것이냐”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선거제도 개혁의 발목을 잡고 정치개혁을 좌초시키려 한다면 내년 총선에서 돌이키기 어려운 냉혹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며 “선거제도를 바꿔 정치를 바꾸자는 것은 촛불 시민의 염원”이라고 강조했다.
 
민변 사무총장인 송상규 변호사는 “애초 정치개혁에 반대 의사를 가져왔던 한국당은 말할 것도 없지만, 어떤 이유에서인지 민주당이 정개특위 위원장 선출과 구성에 아무런 답을 내놓지 않고 있다”며 “지금 가장 책임 있고 중차대한 역할을 해야 할 곳이 바로 민주당”이라고 말했다.
 
녹색당 하승수 공동운영위원장은 “시간을 계속 허비할 경우 정개특위 활동 시한을 연장한 의미가 사라진다”며 “이제 50여 일 밖에 남지 않지 않은 상황에서 민주당에 반드시 8월 말까지 선거제 개혁안을 처리하겠다는 의지와 결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영상제보 받습니다] 진실언론 팩트TV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영상을 (facttvdesk@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신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상] 여영국 “추경심사, 재해·실업예산 늘리고 불필요한 토건예산 삭감할 것” (2019-07-11 18:16:37)
[영상] 사린공포 일본, 북한에 원료 밀수출…하태경 “불화수소 등 30건 적발, 모두 핵·생물무기 개발용 전략물자” (2019-07-11 14:3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