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상] 정의당 “한국당, ‘떡값검사’ 의혹 황교안 구하겠다고 노회찬 폄훼하다니…이것도 ‘황’이 시킨 거냐?”
등록날짜 [ 2019년07월09일 15시39분 ]
 
 
정의당은 9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이른바 ‘삼성 떡값검사’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황교안 대표를 보호하기 위해 윤석열 검찰총장 인사청문회에서 故 노회찬 의원을 폄훼하자 “모리배들의 입에 함부로 거론될 이름이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논평을 통해 “한국당 정점식 의원이 황교안 대표가 삼성 떡값 사건에 무죄판결 받은 것을 두고 마치 노회찬 전 의원이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훼손으로 의원직 상실형을 받은 것처럼 주장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용철 전 삼성 법무팀장은 언론과 인터뷰에서 99년 당시 서울 북부지검 형사5부장이었던 황교안 대표에게 600만 원 상당의 떡값을 건넸다는 사실을 밝혔다”며 “황 대표를 비호할수록 추악한 과거만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호위무사라 하더라도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에 대한 원칙 정도는 있어야 한다”며 “아무리 황 대표의 발 등에 불이 떨어졌어도 물불은 가려야 한다”고 비판했다.
 
정 대변인은 또 노 전 의원을 향한 폄훼 발언에 대해 “공소시효가 지났다는 이유로 ‘삼성 떡값’에 대한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자 명단이 담긴 자료를 홈페이지에 게시했던 것”이라면서 “이로 인해 통신비밀보호법 위반이라는 해괴한 혐의를 적용받아 대법원에서 의원직 상실형을 선고받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한 “노 전 의원은 떡값검사 명단 공개가 불법 도청에 의한 것이라며 수사 대상이 됐고 결국 의원직을 박탈당했으나 그때로 돌아가면 똑같은 결정을 할 것이라는 말을 한 바 있다”고 강조하면서 “정 의원은 노 전 의원의 명예를 심각하게 실추시키려 한 응분의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검사 출신이라는 인사가 사실관계조차 파악하지 않은 채 정쟁을 위한 도구로 고인을 들먹이다니 패륜도 이런 패륜이 없다”며 “그렇게 마구잡이로 음해하라고 주군이 명령을 내린 것이냐”고 힐난했다.

 

[영상제보 받습니다] 진실언론 팩트TV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영상을 (facttvdesk@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신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상] 한국당 법사위원들 “가면 벗겨진 윤석열, 미래당과 ‘부적격’ 의견일치 확인했다“ (2019-07-09 17:15:48)
[영상] [팩트TV논평] 뉴스타파 왜 이러나, 사실탐사 어디가고 보수언론 베껴쓰기라니..진실은? (2019-07-09 14:0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