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상] 민주당 윤리특위 위원들 “5·18 지나도 내뱉은 망언은 사라지지 않는다…하루빨리 징계하라”
등록날짜 [ 2019년05월16일 17시17분 ]
 
 
민주당 윤리특위 위원들 “5·18 지나도 내뱉은 망언은 사라지지 않는다…하루빨리 징계하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16일 “5·18이 지나도 망언 문제가 없었던 일이 될 순 없다”며 “자유한국당 망언 의원 3인방에 대한 징계를 하루빨리 마무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윤리특위 위원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의 망언 의원 3인방을 징계하지 못한 것에 국민들께 깊은 사과를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어제 3당 간사 간 협의가 있었지만, 야당은 윤리심사자문위원회 정상화 없이는 징계 절차에 돌입할 수 없다는 종례의 주장만 되풀이했다”며 “5·18 망언 징계만이라도 자문위 ‘의사 없음’으로 간주해 심사하게 해달라는 우리 당의 요구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결과적으로 윤리특위와 망언 의원 3인방의 징계를 지연시킨 꼴이 됐다”며 “윤리특위 위원장이 나서기로 한 만큼 사퇴계도 제출하지 않고 회의를 불참하고 있는 한국당 추천위원 3명을 재선임하고 망언 의원 3인방에 대한 징계를 하루빨리 마무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갑석 의원(광주 서구갑)은 “광주 시민들이 국회가 망언 의원 징계뿐만 아니라 특별법 개정, 진상조사추진위원 등 5·18 관련 모든 것에서 한 발짝도 진전을 못 하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황교안 대표가 5·18 기념식에 참석한다고 하는 데 이런 기본적인 일도 하지 못한 채 영령들께 어떻게 묵념할 수 있을지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박정 의원(경기 파주을)은 “윤리심사자문위의 의견 제출 시한이 4월 9일까지이며, 의견 제출 연장 시한 1개월도 이미 지났다”면서 “그런데도 야당은 자문위 정상화 없이는 징계 절차에 돌입할 수 없다고 하는데 윤리특위 위원들의 윤리 의식이 의심스러울 정도”라고 비판했다.


[영상제보 받습니다] 진실언론 팩트TV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영상을 (facttvdesk@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
올려 0 내려 0
박혜연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상] ‘한미동맹 균열’ 떠들던 한국당 어쩌나? 민주당 “트럼프 방한, 두터운 한미공조 의미” 묵직한 한방 (2019-05-16 17:58:30)
[영상] 민주당 “한국당, 5·18 망언 징계 미적미적…역시 전두환 총재 민정당이 전신? (2019-05-15 18:18: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