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상] 강효상 “문정부, 트럼프 5월 방한 성사 못하면 ‘한미동맹 균열’로 해석”
등록날짜 [ 2019년05월09일 14시44분 ]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9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5월 말 일본 방문 뒤 한국에 들르지 않을 경우 한미동맹 균열의 시그널로 읽힐 수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최선을 다해 방한을 성사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 의원은 “야당으로서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을 긍정적으로 검토해 줄 것을 바란다”고 강조했으나 한국당이 국회 보이콧과 장외투쟁 등 대여공세에 총력을 다하는 상황에서 방한이 성사될 경우 김빼기 효과를 거둘 수 있고, 이루어지지 않아도 한미동맹 균열, 외교무능 등 대정부 공세를 펼 수를 뒀다는 해석도 나온다.
 
강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 정부 소식통과 국내외 외교 소식통의 정보를 종합해보면 지난 7일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에서 방한을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지난 4월 워싱턴 한미정상회담에 이은 두 번째 요청에 최종적으로 어떻게 결정할지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한국민이 원하고 있고 대북 메시지 발신 차원에서 필요하다는 설득을 했다고 한다”면서 “일본 언론의 볼튼 안보보좌관의 단독 한국 파견 보도에 대해서는 큰 의미가 없다며 거절하는 답변을 보낸 것으로 파악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북 메시지’의 의미를 “북한의 미사일 도발 이후 한미공조를 과시할 필요가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고 해석했다.
 
더불어 “문 대통령의 제안에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방한한다면 일본 방문 뒤 미국으로 가는 귀로에 잠깐 들르는 방식으로 충분하고, 일정이 바빠 문 대통령을 만나는 즉시 떠나야 하는 상황”이라며 “최종적으로 방한이 가능한지 볼튼 보좌관에게 검토하도록 지시하겠다는 답을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강 의원은 “그동안 두 차례 방일 계획이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상반기 방한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는 촉구를 우리 정부에 한 바 있다”며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하는 엄중한 상황에서 방한은 환영할만한 일이고 일본까지 방문하는 상황에서 반드시 방한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다만 (방한이 성사돼도) 워싱턴회담에서처럼 불쑥 한국의 무기구매 약속을 언급하고 감사하는 일이 되풀이돼선 안 된다”며 “방한 자체로 미국에 경제적 이익, 국익을 양보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영상제보 받습니다] 진실언론 팩트TV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영상을 (facttvdesk@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신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상] 정의당 “문정부 2년, 이명박·박근혜 감옥行 빼고 변한 게 없다” (2019-05-09 19:03:56)
[영상] 윤준병 전 서울 부시장 더불어민주당 입당 “정읍·고창의 민주당 승리 견인하겠다” (2019-05-08 18:4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