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상] 정의당, 나경원 ‘패스트트랙 야합’ 강력 반발에 “한국당 ‘의원 총사퇴’로 함박웃음이나 달라”
등록날짜 [ 2019년03월18일 14시06분 ]
 

정의당은 18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연동형 비례제를 ‘정의당 교섭단체 만들어주는 야합’이라고 강하게 비난하자 “정의당에 가야 할 의석을 한국당이 계속 가져가겠다는 것이 협잡”이라고 맞받아쳤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논평을 통해 “한국당이 5당 합의를 내팽개치고 비례대표 폐지라는 위헌적 안을 내놓더니 이제는 정당한 민주적 절차인 패스트트랙에 딴죽을 걸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미 한국당을 뺀 국회는 선거법과 함께 개혁 법안을 처리하기로 결단을 내렸다”면서 “이제 5시간 30분짜리 단식으로 비웃음을 샀던 한국당은 의원 총사퇴로 국민께 함박웃음을 주려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정치개혁을 막는 수구세력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걸림돌”이라며 “정의당은 조속히 패스트트랙을 시작해 선거법과 공수처 설치, 검·경 수사권 조정안을 처리해 걸림돌을 밟고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오늘 대검 진상조사단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과 고 장자연 사건의 조사기간 연장을 요청하는 것과 관련 “말도 안 되는 부실수사, 봐주기 수사는 당시 권력층의 비호가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이라며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연루 가능성을 제기했다.
 
또한 “당시 법무부 장관이자 김 전 차관의 직속 상관, 그리고 선후배 사이였던 황 대표를 조사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수순”이라며 “자신이 사건 수사와 전혀 무관하다고 강조한 만큼 수사에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김 전 차관이 진상조사단의 출석 요청에 불응하며 비협조적인 태도를 고수하는 것으로 볼 때 청문회와 특검을 고려해야 한다”면서 “특수강간 협의를 적용할 경우 공소시효도 충분하다”며 특검을 통한 재수사에 무게를 실었다.

 

[영상제보 받습니다] 진실언론 팩트TV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영상을 (facttvdesk@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상] 미래당 원외위원장 “패스트트랙은 민주당 들러리 서는 것…즉각 합의 중단하라” (2019-03-18 17:21:40)
[영상] 민주당 “의원수 증가 없다…나경원 ‘연비제로 의원정수 확대’ 주장은 가짜뉴스” (2019-03-15 19:2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