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상] 정의당 “KT가 김성태 가족회사냐? 딸, 조카 누가 또…‘김학의’ 별장성접대 의혹 청문회·특검 가자”
등록날짜 [ 2019년03월15일 14시13분 ]
 

정의당은 15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에 이어 조카도 KT에 특혜채용 됐다는 의혹과 관련 “KT를 가족그룹으로 만들 생각이냐”고 일침을 가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김 의원이 딸 채용비리 의혹에 정권과 검찰의 음모라고 그렇게 목소리를 놓이더니 구린 만큼 목소리가 컸던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딸과 조카까지 나온 마당에 사돈의 팔촌까지 나오지 않으리란 법이 없다”면서 친인척 채용비리가 더 있을 가능성을 주장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김성태 의원이 의원직을 유지해야 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면서 “의원직을 사퇴하고 순순히 수사에 응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한겨레신문은 김 의원의 딸 뿐만 아니라 조카도 KT 자회사인 KT DS에 2년간 근무했다며, KT링커스 노조위원장 출신 김 의원이 채용에 관여했을 것이란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선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즉각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 대변인은 “민갑룡 경찰청장이 증거 동영상에 나오는 인물을 김 전 차관이 명확하다고 답변했고, 피해 여성도 언론을 통해 피해 사실을 증언하는 등 사건의 진실이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사건의 배후에 박근혜 청와대가 있었고, 청와대가 개입해 수사의 방향을 틀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면서 “권력 최상부도 철저히 조사해 어느 단위에서 은폐했는지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법무부 핵심 인사에 대한 수사가 무마됐다면 장관도 명백한 조사 대상”이라면서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강제 수사권이 없고 조사 기간도 얼마 남지 않았다”면서 “청문회나 특검 등 다른 차원의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영상제보 받습니다] 진실언론 팩트TV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영상을 (facttvdesk@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상] 민주평화당 “헬기사격 학살수괴 ‘전두환’…남은 날 ‘치매’ 대신 ‘치욕’으로 만들어야” (2019-03-15 14:14:36)
[영상] 정의당, 나경원 ‘반민특위’ 발언에 “다카키 마사오 후예에겐 공포의 이름, 도둑 제 발 저리나” (2019-03-14 19:0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