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상] 정의당 “버닝썬 ‘마약·몰카·성접대’는 빙산의 일각…국가기관 연루 ‘성범죄 카르텔’ 파헤쳐야”
등록날짜 [ 2019년03월11일 16시07분 ]
 

정의당은 11일 아이돌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경영에 관여했던 클럽 버닝썬 사태가 폭력에서 마약, 몰카, 성접대 의혹 등으로 일파만파 확산되는 것과 관련 “현재까지 드러난 문제는 빙산의 일각”이라며 “끝까지 제대로 파헤쳐 엄벌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호진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버닝썬 사태의 본질은 사회 상류층과 경찰 등이 연루된 조직적이고도 거대한 성범죄 카르텔”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여성을 대상으로 한 성폭력과 불법 촬영 범죄가 일어났고, 성매매 알선에 이어 마약까지 유통됐다”며 “이렇게 심각한 강력범죄가 국가기관의 비호 아래 이뤄졌다는 점이 참담할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클럽 아레나의 실소유주 의혹과 탈세 혐의까지 관련 의혹이 꼬리를 물고 있다”면서 “서울지방국세청까지 연관됐다는 정황이 나온 만큼 겉핥기식 수사와 몇몇 인물로 꼬리를 자르는 미봉책으로는 국민적 의심을 해소할 수 없다”며 경찰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정 대변인은 또 전두환 전 대통령이 재판을 받기 위해 광주지방법원에 출석한 것과 관련 “제대로 단죄하지 못한 5·18로 인해 대한민국 사회가 심각한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며 ‘전두환은 영웅’ ‘5·18은 반란’ ‘5·18 유공자는 괴물집단’ 등 최근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과 싸잡아 비판했다.
 
그는 “권력을 찬탈하고 군인을 앞세워 자신에 반대하는 시민을 학살한 반란수괴”라며 “그런데도 반성이나 사죄 없이 회고록에는 본인을 5월 광주의 제물이라 주장하는 등 정말 알츠하이머에 걸리지 않고서야 인간이 이 정도로 철면피일 수 있나 싶은 대목이 많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제대로 단죄하지 못하면 호시탐탐 때를 노리며 5·18 망언은 반복될 것”이라면서 자유한국당에 5·18 망언 3인방의 징계를 촉구했다.
 
아울러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연설에 대해서는 “선거제도 개혁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밝힌 것에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조속히 선거제도 개혁 패스트트랙 합의가 이루어져 정치개혁의 단초를 마련하는데 적극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영상제보 받습니다] 진실언론 팩트TV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영상을 (facttvdesk@gmail.com)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
올려 0 내려 0
팩트TV 신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상] 민주평화당 “전두환, 오래 살까 욕도 못 하고…5·18 왜곡 종식시켜야” (2019-03-11 16:39:44)
[영상] 바른미래당 “전두환, 치매라도 5·18 만행은 똑똑히 기억하라” (2019-03-11 16:05: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