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진태, 오세훈 겨냥 "당이 정치실험 대상이냐?"
등록날짜 [ 2018년12월03일 15시25분 ]
 
【팩트TV】친박계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3일 전당대회 출마가 거론되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겨냥해 “반성은 백의종군할 때 진정성을 인정받을 수 있다”고 쓴소리를 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당이) 어려울 땐 탈당하고 여지껏 어디서 뭐 하다가 문 정권의 지지도가 떨어지고 우리 당의 전당대회가 다가오자 슬며시 복당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오 전 시장의 ‘실패한 정치실험 반성’ 발언을 거론하며 “한국당은 오세훈의 정치실험 대상이 아니다”라고 직격탄을 날린 뒤 “당원들이 2중 고통을 받고 있다. 문 정권의 경제 실험도 고통스러운데, 탈당했다 복당하는 분들의 정치실험 대상까지 될 순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오 전 시장의 무상급식 주민투표 실험으로 서울시장 자리를 내줬을 때부터 보수우파에 먹구름이 끼기 시작했다”며 “이제 또다시 아니면 말고 식 정치실험을 할 때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본인이 반성한다고 했지만, 반성은 백의종군할 때 그 진정성을 인정받을 수 있다”면서 “만약 그렇지 않고 개인의 욕심을 앞세운다면 엄동설한에 당을 지킨 당원들의 분노를 살 뿐”이라고 경고했다.

#팩트TV 정기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ARS신청 1877-0411, 직접신청 https://goo.gl/1OjzfE
 
.
올려 0 내려 0
팩트TV 보도국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윤상현 "김정은 연내 답방? 엄청난 저항 초래할 것" (2018-12-03 16:53:02)
홍준표, 또 '귤상자' 의혹 "北 정상회담 공짜로 한 적 없다" (2018-12-03 15:00:59)